2024 총선 정치 뉴스데스크

장예찬 ′단일화 경선′ 제안..여야 비판


◀ 앵 커 ▶


′막말′ 논란에 따른 공천 취소와 이른바
′재활용 후보′ 논란으로 ′시끄러웠던′
수영구는, 현재 ′3파전′이 벌어지면서,
격전지로 꼽힙니다.

그런데, 무소속 장예찬 후보가 갑자기
보수 단일화 경선을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야당은 물론, 제안을
받은 후보 당사자도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김유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과거 막말 논란으로 국민의힘 공천이 취소돼
무소속으로 출마한 수영구 장예찬 후보.

총선을 불과 9일 앞두고, 장 후보가
돌연 보수 단일화 경선을 제안했습니다.

[장예찬 / 무소속 수영구 후보]
"수영구 주민들만 생각하며 보수 단일화를 제안합니다. 

아무리 불리한 조건이라도 전부 수용하겠습니다."

앞서 장 후보의 공천 취소로 빈 자리에
부산진을 경선에서 패한 국민의힘
정연욱 후보가 전략 공천되면서,

수영구는 더불어민주당 유동철 후보까지
3파전으로 재편된 상황.

장 후보는
"보수 단일화로 수영구를 지키라는 것이
주민들의 명령"이라며 "이를 거부한다면
민주당 편을 드는 것이고 모든 책임은
정 후보에게 돌아간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후보는 즉각 거부의사를 밝히고,
비판의 날을 세웠습니다.

자신의 SNS를 통해
"수영구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며
"보수팔이, 감성팔이를 넘어 

수영구민을 파는 행위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야당의 반응도 싸늘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유동철 후보는 입장문을 내고
"반성은 커녕, 얄팍한 계산으로 권력만 탐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유동철 / 더불어민주당 수영구 후보]
"공천을 철회당한 후보가 무소속으로 나와서 

기존 정당의 후보와 단일화한다는 것은 주민들을 무시하는 

정치공학적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아예 있을 수 없는 발언이라고 생각합니다."

민주당 부산시당도 성명을 내고
′부산시민을 우롱하는 단일화 선거공작은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mbc뉴스 김유나입니다.


◀ 끝 ▶
 

 

김유나A

정치 / 해양수산

Tel. 051-760-1111 | E-mail. youna@busanmbc.co.kr

Tel. 051-760-1111
E-mail. youna@busanmbc.co.kr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