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해양

국내 최초 완전자동화 부두 구축


◀ 앵 커 ▶
무인자동화 시스템으로
화물을 배에 싣고 내리는 국내 최초의
완전자동화부두가, 부산항에서 첫 선을
보였습니다.

오는 5일 정식 개장하는데요.

부두 운영의 안전성과 정시성,
그리고 전기 동력을 활용한 친환경 문제까지
해소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만흥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 리포트 ▶

컨테이너 화물이 빼곡히 들어찬 부두에
크레인들이 분주히 움직입니다.

대형 화물선에서는 컨테이너가 하역되고,
크레인은 다시 컨테이너 이송 차량으로
화물을 옮겨 싣습니다.

이 모든 과정이 작업자 없이
무인 시스템으로 작동되고 있습니다.

국내 최초로 컨테이너 무인이송장비를 도입한
부산항 신항 7부두의 작업 현장 모습입니다.

기존 컨테이너 부두의 경우,
작업자가 직접 크레인에 탑승해
컨테이너를 배에서 부두로 옮기는데 비해,

완전자동화부두에서는
배에서 화물을 내리는 과정은 물론,
컨테이너 장치장으로 옮기는 과정과
부두 출입구까지 이송하는 과정이
모두 자동운전과 원격운전으로 이뤄집니다.

수십미터 높이의 크레인 운전석에
작업자가 직접 탑승해야했던 안전 문제도,
원격운전을 통해 해소할 수 있게 됐습니다.

[김창훈/동원글로벌터미널부산 대표이사]
"안전사고에 노출되는 빈도를 줄여서 사고로부터 좀 자유로운 터미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작업자들의 숙련도 차이에 의해 나타나는 생산성 차이를 극복함으로 인해 

향후 선박 운영의 정시성을 확보할 수 있는 것, 이 두 가지가 가장 큰 장점이 되겠습니다."


주요 하역장비가 전기로 가동됨에 따라
항만 미세먼지 저감에도
효과를 기대할 수 전망입니다.

항만당국은, 하역장비 국내 발주를 통해
8,5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1조원 규모의 신규 시장진출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홍성준/부산항만공사 운영본부장]
"국산 장비의 저변을 확대하고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춤과 동시에, 향후 추진될 부두 개발에 있어서 국산장비를 완전자동화에 적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됩니다"

[이만흥기자]
부산항만공사는 앞으로 남은 부산 신항 건설 구간과 진해 신항에 순차적으로 자동화시스템을 도입한다는 계획입니다.

항만자동화시스템이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되고 있습니다.

MBC NEWS 이만흥.
◀ 끝 ▶

 

 

이만흥

경제1 (부산상의, 기업, 부동산) / 이슈기획

"21世紀 司諫院 大司諫"

Tel. 051-760-1111 | E-mail. mhlee@busanmbc.co.kr

Tel. 051-760-1111
E-mail. mhlee@busanmbc.co.kr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