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정치2022 대선

대선까지 100여 일, 여야 부산 공약은?

◀ 앵커 ▶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이제 100여 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부산MBC는
여야 주요 대선 후보들의
부산지역 공약과 핵심 인물,
그리고 지역 민심을 분석하는 기획 뉴스를
오늘부터 사흘간에 걸쳐 방송합니다.

오늘은 그 첫 순서로
여야 대선 후보들이 밝힌
부산지역 공약을 짚어봅니다.

민성빈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북항재개발지는 이번 대선에서
가덕신공항 예정지와 함께 이른바
부산의 최고 핫플레이스로 꼽힙니다.

부산 원도심 부활의 상징적 장소이자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예정지로
대선 주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모두
북항에서 열릴 엑스포 유치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두 후보 모두 부울경 메가시티를
수도권에 필적하는 광역경제권으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내놓았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메가시티 건설을 통한 지역균형발전, 국토균형발전 문제는 국가적 과제를 해결한다는 차원에서 중앙정부가 좀 더 관심을 갖고 주도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세계적인 해양도시로 부산이 발돋움 하는 것은 부산지역 주민들의 이익뿐 아니라 대한민국 국가 전체의 사활적 이익이 걸려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세계에서도 유례없는 원전 밀집지역인 부산,

때문에 원전 정책도
부산에서는 주목도가 높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원전 의존도를 낮추려는
문재인 정부의 기조를 계승하는 입장인 반면,
윤석열 후보는 탈원전 정책 폐기와
원전 산업 육성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앞으로는 태양광이나 풍력이나 바이오 매스 같은 재생에너지를 사용한 말단부의 에너지 생산을 권장해야 합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산업이 전부 도산위기에 있습니다. 탈원전 폐기로 제 2의 원전산업 전성기를 만들어 내겠습니다."

부동산 정책 역시, 공급확대 해법은 같지만
이재명 후보는 공공주도,
윤석열 후보는 민간주도로 확연히 갈립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여야 후보 대부분이 찬성하는
가덕신공항에 대해,
명확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해당 예산을 일자리 창출에 써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
"부울경 시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그런 일자리 보장제를 비롯한 대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입니다."

침체된 비수도권 경제 활성화의
근본적 처방이 될 지방분권은 여야 후보 모두
강한 추진의지를 내비치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2차 공공기관 이전과
자치분권 개헌 추진을,
윤석열 후보는 행정권한과 예산의
파격적인 지방 위임을 약속했습니다.

후보들의 지역 공약이
아직은 완전히 다듬어지지 않은 만큼,
부산 공약도 계속 보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지난 선거 과정에서 반복됐던 공약들이 많아,
정확한 추진 로드맵 제시와 함께,

제 2도시의 위상마저 위협받는
부산의 현실을 타개할 수 있는
보다 획기적인 공약 개발이 필요해 보입니다.

MBC news 민성빈입니다.

◀ 끝 ▶
민성빈
정치 / 국회 / 부산시의회

"MBC news 민성빈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