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산책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문화산책

◀앵커▶

한 주간
지역문화계의 전시·공연 소식 알아보는
문화산책 순서입니다.

보도에 정세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귀여운 여자 아이 '제제'가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무표정한 얼굴에
작은 눈, 굳게 다문 입술로
순수한 세계를 상징하는 제제는

지난 2017년 처음 등장한 이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천진난만한
네 살 조카의 모습에서 영감을 얻은 작가는,

<자연 속으로>라는 주제의 이번 전시에서
어린 소녀 '제제'가
철제로 만든 나뭇잎을 들고 있는 모습을 통해 환경과 자연에 대한 메시지를 전해줍니다.


정제운 조각가


이번 전시에서는 조각 외에
평면회화와 대형작품도 함께 전시돼
변화하고 발전하는 작가의
새로운 시도도 경험할 수 있습니다.

--------------------------------------------

빙글빙글 춤을 추듯
쉼없이 회전하는 설치물들은
나무를 상징합니다.

딱딱한 바위들 틈에서
빙글빙글 도는 붓을 통해
작가는 돌에도 생명력이 있음을 암시합니다.

16년째 파랑색, 단 한 가지 색으로
우주를 표현하는
조은필 작가의 개인전입니다.

<별을 내려다 보는 밤>을 주제로
작가는 파도와 바다, 별, 나무 등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특유의 <블루>라는 마술로 그려냈습니다.


조은필 설치미술가


파랑색으로 가득 찬
전시장에서 관람객들은
각기 다른 소재의 블루를 통해
작가가 표현한
어둠과 고요 공포와 희망 등
다양한 느낌과 감정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MBC 뉴스 정세민입니다.

정세민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