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코로나19(Covid-19)교육

부산서도 위드코로나 속 첫 통합 수능

◀앵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시험이
오늘 부산 전역에서 시행됐습니다.

'위드 코로나' 속에 치러진
올해 수능은 첫 문*이과 통합 수능이었는데요.

부산 수험생들의 체감 난이도는
다소 높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이두원 기잡니다.

◀리포트▶

코로나19를 뚫고, 수능문제와 9시간 사투를 벌인
수험생들이 시험장 밖으로 쏟아져
나옵니다.

가족들의 환대를 받으며, 쌓여왔던
긴장감을 조금이나마 풀어봅니다.

하지만 첫 문*이과 통합수능으로 치러졌고,

9월 모의평가보다 어려운 문제가 출제돼
체감 난이도는 조금 높아졌습니다.

[정민재 / 수험생]
"국어시간에 앞에 있는 문제들이 많이 어려워서 당황했는데,
그래도 끝까지 풀었고요."

특히 문과가 상대적으로 불리할 것으로
예측됐던 수학은 전반적인 난이도 마져 높아,

부산 수험생들에게도, 수능 성적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가 될 전망입니다.

[조국균/ 수험생]
"(수학이) 기준 문과 학생들에게는 까다로울 수 있었을 것 같은데, 기존 이과 학생이 1등급 받는 학생이라면 조금 평이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국어는 공통이었지만 선택과목이 추가되는 형태로,
수학도 공통수학과 선택 3가지로,
사회*과학탐구도 자유선택으로 바뀐 이번 수능.

게다가 코로나19 마저 뛰어넘어야 해,
수험생활은 녹록치 않았습니다.

[학부모]
"(코로나19 때문에) 학원 다니던 것도 그만 두고 집에서 주로 혼자 자습으로
공부를 했습니다."

수능은 끝났지만, 대입까진 넘어야할 산이 많습니다.

[ 권혁제 / 부산교육청 중등교육과장]
"가, 나, 다군 3번에 걸친 정시의 기회가 남아있기 때문에 정시에 지원할 대학의
특징들이나 학과, 이런 것들을 공부하고 준비하는 것들이 필요하겠습니다."

2만8천여 명이 65개 고사장에서 응시한
이번 수능에선 모두 15명이 전자제품 소지나
무단이탈로 부정행위 처리됐고,

부산진구의 한 고교에선 감독관 1명이
갑자기 쓰러지기도 했습니다.

아침에는, 고사장을 착각해 잘못 찾아가거나
지각한 학생들이 고사장까지 긴급 수송을
요청하는 등, 경찰에 모두 42건의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MBC뉴스 이두원입니다.

◀끝▶

이두원
교육 / 문화 / 기획보도

"때로는 따뜻한 기사로, 때로는 냉철한 기사로 인사드리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