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③ 버려지는 학교 태양광 전력

◀앵커▶

학교 옥상 태양광 발전 시설의 안전 문제,
이틀 연속 보도 해 드렸는데요.
오늘은 잉여 전력 문젭니다.

지난해 부산지역 학교의 수업일수가 190여 일.

나머지 방학과 휴일.. 170여 일 동안 생산된
학교의 태양광 전력은 대부분 버려졌습니다.

쓰고 남은 잉여 전력을 판매하는 학교는,
부산 전체 태양광 학교 중 3.3%에 불과합니다.

조수완 기잡니다.

◀리포트▶


한 초등학교 옥상 전체가 태양광 시설입니다.

설치에 6억 4천 8백만 원이 들었습니다.

발전량은 년 평균 23만 킬로와트시.


"365일 다 돌아가 해가 떠있으면,남는양 몰라"



365일 중 휴일과 방학 때 생산된 태양광 전력은
극히 일부만 사용되고 고스란히 버려집니다.

쓰고 남은 전력을 저정 해 두거나,
이를 판매하는 장치가 없기 때문입니다.

부산교육청의 자체 분석 방식에 따라,

이 학교의 년간 전기료 절감액을 추산하면
2천 400만원.

이 태양광 시설의 내구연한이 25년인데,
27년 가동해야 겨우 설치비를
뽑을 수 있습니다.


시내 또 다른 학교입니다.

밤에도 고 3교실은 불을 밝히고 있습니다.

옥상에 1억 4천 7백만 원을 들인
태양광을 설치해 놓고도,
정작 밤엔 일반 전력을 끌어다 쓰고 있습니다.

여기도 태양광 전력을 모아두거나 파는 장치가 안 돼 있기 때문입니다.



쓰고 남는 전력을 한전으로 보내는 장칩니다.

방학이나 휴일에 발생한 학교 잉여전력을
한전에 파는 겁니다.


"매년 7백만원 수입, 학교 운영에 보태고 있어"


이 학교 태양광 시설 설치비는 5억 천 500만원.

전기료 절감액에다 한전 수입까지 합하면,
17년만 사용하면 설치비를 회수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하지만 이런 경우는,
예산을 들인 부산 태양광 학교 179곳 중
단 6곳에 불과합니다.

태양광 설치에 든 부산지역 학교 예산만
363억원.

태양광 내구연한 25년 동안의
전기료 절감액은 309억원을 추산되며,

유지비와 기능저하 등의 추가 비용을 빼고도
최소 54억 원의 손해를 감수해야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전에 상계처리하려면 장소와 비용이 들어가"


부산교육청은 100Kw급 이상 태양광이 설치된
22개 학교에 대해
우선적으로 잉여전력 판매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 뉴스 조수완입니다.
조수완

최신 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