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청년 유출' .. 정책 ·예산 '역행'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부산 '청년 유출' .. 정책 ·예산 '역행'

◀앵커▶


부산시가 한 해 수천억원의
출산*보육 예산을 쓰고 있지만,

정작 애를 낳고 기르게 될 청년을 붙잡기 위한
일자리 예산은 턱 없이 부족합니다.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한 접근법이,
근본적으로 잘못 됐다는 지적인데,

부산 청년유출 기획보도!!!

오늘은 마지막 순서로
부산시의 청년 인구 정책과
예산 문제를 짚어보겠습니다.

민성빈 기잡니다.

◀리포트▶


부산시가 내년도
부산시 예산안을 발표했습니다.

12조 5천 910억 원.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해,
출산*보육 대책에 7천억 원을 배정했습니다.


"인구감소를 고려해 출산*보육예산을 증액"



충분히 필요한 예산이긴 하지만,
일자리 예산과 비교하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CG===============
내년도 일자리 확충 관련 예산은 천 762억 원.

출산*보육 예산의 4분의 1 수준이고
아동*가정 양육수당 지원 예산보다 적습니다.
==================

좋은 일자리가 있어야 청년이 유입되고,
결혼과 출산이 증가하는 선순환이 시작되지만,
부산시 예산 씀씀이는 핵심과 빗나가 있습니다.


"수입이 보장돼야 아이도 낳고.."





CG=============
매출액 기준 전국 100대 기업은
부산에 단 한 곳.

1000대 기업도 34곳에 불과합니다.

청년들이 선호하는 대기업 유치가 절실하지만,
=================

부산시 관련 예산은,
이미 유치가 확정된 기업에 지원할
476억 원뿐입니다.


"공공기관 이전 함께 민간기업 유치해 시너지"




올 들어 부산시에 청년 유출을 막기 위한
청년희망정책과가 신설됐습니다.

CG======
그런데 일자리 정보망 운영이나,
일자리종합센터 운영 등 뻔한 대책만 나열하고,

지원 목적마저 불분명한 대학지원사업같은
무늬만 청년 일자리 대책에 그치고 있습니다.
=====


"청년 정책 아쉽다.."




해마다 수천억원의 출산*보육 예산을 쓰고도,
올해 부산지역 출산율은 0.78명.

전국 최하위 수준입니다.

그 사이 한 해 7만여 명의 20-30대 청년들이
일자리를 찾아 부산을 떠나고 있습니다.

◀stand-up▶
오늘도 많은 청년들이 부산을 떠나면서
도시는 계속 활력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청년들이 부산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제대로 된 정책마련이 시급한 이유입니다.

MBC news 민성빈입니다.
민성빈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