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부산,양산도 강력 한파...피해 신고 잇따라

올 겨울 들어 가장 강력한 한파가
몰아친 가운데, 부산과 양산에서도
한파와 강풍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오늘(25일) 새벽 6시 30분쯤
금정구 장전동의 한 건물 배관이 동파돼
인근 골목길이 얼어 붙었습니다.

비슷한 시각 사하구 괴정동의
한 건물 스프링클러도 추위로 파열돼
소방 구조대원 등이 안전조치에 나섰습니다.

지난 23일 밤 9시 이후
부산 소방당국에 접수된 한파, 강풍 피해신고는69건에 달합니다.

양산에서도
어제(24일) 오후 2시 50분쯤
삼호동의 시설물 철제 지붕패널이
강풍에 날아가 주차된 차량 위로 떨어졌고,

양산시 평산동에서는
옥상 물탱크가 강풍에 추락하는 등
어제부터 오늘(25일)까지
11건의 강풍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박준오
정치 2진 / 해양수산 / 부산세관 / 유통

"안녕하세요. 부산MBC 박준오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