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부산시청 국정감사, 엘시티-대장동 개발 특혜 여야 공방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엘시티와 대장동 개발에 대한
특혜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오늘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시 국감에서
여당 소속 의원들은
"해운대 엘시티에 비해 대장동 개발은
수익이 시민들에게 돌아간 공익적 사업"이라고
주장한 반면,

야당 의원들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특검을 통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또 박형준 부산시장은
엘시티 자택을 언제 처분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매각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부산시 특정 간부를 시정의 실세로 지목하고
"부산시에 시장이 2명이 있다"는 소문이 있다며
조직과 위계가 무너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윤파란
부산시청 / 기획보도

"DROP THE BEAT, 비트 주세요."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