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코로나19(Covid-19)사회

IM선교회 확산, 부산은 어떻게 막았나

◀앵커▶

이처럼 최근의 신규환자들은 대부분 집단감염으로 발생합니다.

지금 전국적으로 수백명 환자가 쏟아지고 있는 IM선교회가 대표적이죠.

부산에도 관련시설 한 곳에서 80명이 참가하는 캠프를 진행할 예정이었는데 관할구청이 합숙캠프를 중단시켰던게 감염차단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하마터면 여기서도 환자가 많이 나올뻔 했습니다.

김유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동구 범일동에 위치한 부산 IM선교회입니다.

오가는 사람 없이 문이 굳게 닫혀있습니다.

부산IM 선교회는 원래 계획대로라면 이번달 캠프와 함께 문을 열 예정이었습니다.

그런데, 캠프를 열흘 앞두고 민원이 접수되면서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전국에서 캠프를 진행하는데 아이들의 안전이 걱정된다는 내용입니다.

첨부된 IM선교회의 캠프 안내문에는 3주간의 캠프에 초중등 학생 80명을 모집하고 여기에 참석해야만 국제학교에 입학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동구청은 곧바로 현장점검을 벌여 캠프 불허 통보를 내렸습니다.


"코로나 단계에서는 캠프나 모이는 행위를 할 수 없다고 캠프가 안되는걸 강력하게 얘기하니까 목사님이 바로 수긍하시고 캠프를 취소해주셨어요. 그 다음날 바로 취소했다는 통보가 왔어요"

지난 11일 재차 방문해 행사 여부를 직접 확인하기도 했습니다.

또 이 시설이 종교시설도 교육시설도 아닌 곳으로 확인되자 종교시설에 포함시켜 관리하기로 하고 인근 상인들에게 신고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다른 곳에서 민원 제보도 많이 오는데 그때마다 사실은 수시로 나가기 힘든게 이번 같은 경우는 합숙훈련이라고 하고 하니까 우리가 바로 즉시에 나갔던게..선제적으로 막을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133명의 환자가 속출한 대전시의 대응은 달랐습니다.

이미 지난해 7월부터 "학생들이 모여있고 시끄럽다"는 내용의 민원을 수십건 접수하고 현장에서 방역수칙 위반 등도 확인했지만 10월까지 공문 발송과 구두경고를 한게 전부였습니다.


"제가 (현장에) 직접 간 건 세번이었고 저희 직원이 간 건 두번 정도 더 갔고요. 공문도 계속 보냈어요 저희가. 자꾸 이렇게 하면 행정처분 내리겠다고..그렇게 하고 하니까 좀 나아진거예요 "

부산과 대전, 결과가 극과 극으로 갈라진건 지자체의 대응수준이 결정적이었습니다.

MBC뉴스 김유나입니다.

김유나
부산경찰청 / 교통 / 법조

"부산MBC 김유나 기자입니다. 희망의 뉴스를 전하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