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기획&연속보도] 사회적 재난 '빌딩풍'..그 바람의 정체

그 바람의 정체-순간풍속 최대 2배

◀앵커▶


(바람소리+줌아웃)

요즘같이 잠잠한 날씨에도
80층 초고층건물의 상층부엔,
이런 골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빌딩風"
'빌딩이 만드는 바람' 이런 뜻이죠.

높이 150미터 이상 건물에서 발생하는
초속 20~30m의 강풍. 이렇게 정의하고 있는데.

건물이 높을수록, 간격이 좁을수록
바람은 더 강해집니다.

문제는 이 빌딩풍이 주변지역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겁니다.

'사회적 재난'으로 지목되는
'빌딩풍'의 정체를 밝힐
국내 최초의 학술용역 결과를 입수했습니다.

황재실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 9월 내습한 태풍 타파.

오후 4시.

기상청 해운대 관측지점의
순간 최대풍속은 초속 8.9미터.

그런데 같은시각 해운대 마린시티에선
나무가 뽑히고, 태양광 전지판이 날아갔습니다.

초속 25미터급 바람입니다.

주민
"바람...."

초고층 숲에 부는 빌딩풍 때문입니다.

CG>바람이, 좁고 높은 건물 사이를 통과하려면,
압력은 떨어져야 하고 속도는 빨라져야 합니다.

건물이 높을수록, 간격이 좁을수록
풍속은 훨씬 빨라집니다.

이승수 교수
"건물이 높을수록 위쪽에서는 압력이 더 낮아지고 압력이 낮기 때문에 속도는 더 빨라지는 겁니다."

전국 초고층 최다밀집지역인 마린시티의
빌딩풍 연구결과를 단독 입수했습니다.

바다에서 들어오는 북동풍이,
좁은 건물 사이를 통과하자,
CG> 속도가 급격히 증가하는데,

마린시티 전 지역을 놓고 봤을때
평균 28% 풍속이 빨라집니다.

CG> 아이파크의 호텔과 아파트 건물 사이.
두산아파트 뒤편엔 순간 최대풍속이 35%에서
최대 2배나 증가했습니다.

권순철 교수
"병목을 빠져나갈때는 뭉쳐있던 에너지가 더 증폭되기 때문에 바람속도가 더 빨라지는데, 시뮬레이션 결과 26%정도 증가했고 어떤 구간에서는 2배까지.."

마린시티 최고층보다
111미터 더 높은 해운대 엘시티.

랜드마크 건물 바로 뒤쪽의
한 주상복합건물에서는, 갑작스런 강풍에
유리창이 깨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

CG>엘시티 3개동 사이의 좁은 통로에서
발생하는 빌딩풍으로인해,
뒤편의 주거시설들이 직격탄을 맞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좌동, 중동의 상당히 많은 해운대구 주민 거주지. 피해를 직접적으로 입을 것. 베란다식 창문이기 때문에.."

pause

빌딩풍은 사람이 만들어낸 인공재해지만,
아직 우린 무방비 상탭니다.

MBC뉴스 황재실입니다.
황재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