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경남 뉴스광역 뉴스

경남조선업 2조 투입..세계1위 조선강국 이끈다

◀앵커▶

최근 잇따라 대형 수주 낭보가 전해져옵니다만 우리 조선업계는 여전히 험난한 보릿고개를 넘고 있습니다.

경상남도가 오는 2027년까지 2조원을 투입하는 조선산업 대책을 내놨습니다.

서윤식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조선업의 메카인 거제의 한 조선협력업체.

최근 대형 조선사의 '수주 대박'에도 어려움은 여전합니다.

이른바 낙수 효과를 보려면 빨라도 내년 쯤.

그야말로 최악의 보릿고개를 넘고 있습니다.

이헌국 조선협력업체대표
(기자재 협력업체들은 거의 죽음 상태입니다. 당근을 주는 그런 정책이 절대적으로 필요할겁니다. 그렇지 않으면 배를 못 짓는다는 이야기들이 나올 수도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상남도가 조선산업 활력대책을 내놨습니다.

2천27년까지 2조 원을 투입해 우리나라가 조선산업 세계 1위를 유지하고 경남이 그 중심에 서겠다는겁니다.

조선기자재업체엔 고용안정과 기술개발, 금융지원에 천8백억여 원을 투입합니다.

중소형 조선소는 경쟁력 강화를 위해 특화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합니다.

나아가 친환경 선박과 스마트 조선산업 육성으로 조선업 생태계를 다변화하겠다는 구상입니다.

김경수 지사는 상생 협력과 질적 성장, 동반 성장을 3대 과제로 제시했습니다.

김경수 경남지사
(수주의 양이 문제가 아니라 수주 이후에 그 속에서 국산화율이라든지 그리고 조선기자재*협력업체들의 미래까지 함께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활력대책의 첫 사업으로 특례자금 250억 원을 지원해 경영난에 허덕이는 조선협력업체의 숨통부터 틔우기로 했습니다.

경상남도는 오는 2천27년까지 조선업 활황기 수준으로 매출액과 고용 규모를 늘리겠다는 구상입니다.

관련 업계와 지자체는 적극 환영하고 있습니다.

변광용 거제시장
(그 핵심이 상생협력입니다. 주체들의 적극적인 고용유지에 대한 참여와 의지가 함께 하지 않으면 이뤄질 수 없는 부분이었다)

그러나 대형 조선사의 대박 수주에 중소업체는 사실상 노동력만 투입하는 현 구조로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도의 활력 대책이 중소업체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져 조선업 불황의 긴 터널을 지나 글로벌 1위의 명성을 올곧게 유지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MBC NEWS 서윤식입니다.

서윤식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