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오존주의보' 해마다 증가...이달들어 5일째

◀앵커▶


부산도 오늘은 낮 기온이
금정구가 33도까지 오르는 등
일찍부터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기 시작했죠.

더위뿐만 아니라
최근엔 강한 햇볕에 한낮 오존 농도가
급상승하면서,
오늘도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는데요.

이달들어 벌써 다섯번쨉니다.

조재형 기잡니다.

◀리포트▶


내리쬐는 땡볕을 피해
양산을 든 시민들이 곳곳에 눈에 띕니다.

교차로 대형 그늘막도
벌써 제 역할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금정구의 오늘 낮 최고기온은 33도.

한여름 못잖은 무더위가 시작된데다,
부산엔 어제에 이어
오늘도 오존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올해 들어 이달만 5일째,
권역별 전체 발령횟수를 합하면
11차례나 됩니다.

최근 4년 간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횟수를 보면
매년 그 숫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기후변화에 따른 이른 무더위와 일사량 증가로
한낮 오존 농도가 오르는 일이 많아진 겁니다.

오존은 차량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 등이
햇빛에 의해 화학반응을 일으켜
공기 중 산소와 만나 만들어지는데,

햇볕이 강한 더운 날씨가
촉매 역할을 하게 됩니다.

건조한데다, 햇볕까지 강한 5월에
발생이 집중되는 이유입니다.


"5월은 건조하고, 대기가 정체되면서..."



오존은 장시간 흡입하면 폐기능이 약해지고
눈건강과 피부에도 나쁜 영향을 줍니다.



"아토피 피부가 발생하고...."


따라서 오존주의보 발령시엔
호흡기질환자나 노약자 등은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외출 뒤엔 오존에 노출된 피부를
깨끗이 씻어줄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재형입니다.
조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