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도시공사, 엘시티 상대 법적 대응하라"

해운대 엘시티 관광시설 조성이 지연과 관련해, 부산도시공사가 법적 대응도 불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오늘(8) 성명을 내고
"부산도시공사는 사업 시행자로서
엘시티를 관광이 빠진, 아파트.생활숙박시설로
변질되도록 만든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
이라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미래정책은 부산도시공사와 엘시티 간
'해운대관광리조트 개발사업 협약서'를
확보했다며, 이에 따르면
엘시티의 귀책사유로 사업이
제대도 되지 않을 경우
도시공사가 협약을 해지할 근거가
충분하다고도 밝혔습니다.
정은주
뉴미디어팀장

"안녕하세요, 부산MBC 정은주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