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기획&연속보도] 산업열전

부산산업열전⑬ - 부산상의편

◀앵커▶


부산 경제계를 주요 산업과 업종별로
돌아보는 기획보도,

오늘은 창립 130주년을 맞은
부산상공회의소의 역사와 현재를 짚어봅니다.

민성빈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
부산상의, 한국 경제를 견인하다.
============================

1889년 출범한 부산객주상법회사,

해방 이후 부산상공회의소로 이름을 바꾼 뒤
부산의 핵심 경제단체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1957년 부산상공회의소 신창동 신사옥
완공식 당시의 모습입니다.

이곳 중구 신창동 사옥 시절,
부산상의는 전성기를 맞았는데요,

현재는 1989년 완공된 문현금융단지 옆
범냇골 회관에서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부산은 부산항을 통해 들어온
막대한 원조물자를 바탕으로
일찍부터 상공업이 발전했습니다.

제일제당, 락희화학, 동명목재, 삼화고무 등
1950-60년대 국내 초일류 기업인
부산상의 회원사들이 한국경제를 이끌었습니다.


"당시.."


============================
창립 130년, 새 도약을 준비하다.
============================

현재 부산상의 회원사는 5천 951개,

연매출 100억 원 이상 기업은 당연 가입됩니다.

부산상의 회장은 대한상공회의소의
수석 부회장으로 전국적인 위상도 높습니다.


"부산상의 역할"

부산상의는 그동안 부산은행 설립과
신항만 개발 제안, 한국선물거래소 유치와
에어부산 설립 등 지역 현안을 주도해왔습니다.

특히 1963년 부산직할시 승격은
대표적 성과로 꼽힙니다.


"당시 영상.."

부산의 중심지인 서면입니다.

63년 당시 최대 번화가 이곳에
직할시 승격을 기념해 부산탑이 세워졌습니다.

기억하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부산의 대표적 상징물로 여겨졌던 부산탑은
1981년 지하철 공사 때문에 철거된 뒤
부산박물관으로 옮겨졌습니다.

1970년대 말 정부의 성장억제 정책에 따른
기업 해체와 역외이전으로
부산경제는 급격히 쇠락했습니다.

하지만 창립 130년을 맞은 올해 부산상의는
원전해체, 선박 재제조 등 신산업 육성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
부산상의 허용도 회장을 만나다.
============================

지금부터 부산경제계의 수장
부산상의 허용도 회장과 함께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질문 3개, 답변 3개.. 완제품"

바쁜신데 말씀 감사드립니다.

지금까지 창립 130주년을 맞은
부산상공회의소에서 MBC 뉴스 민성빈입니다.

민성빈

최신 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