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단속에 '앙심'...공무원 차로 들이받은 40대 집행유예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는
주정차 위반 단속에 앙심을 품고
담당 공무원을 화물차로 친 혐의로
기소된 40대 A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9월 서울 송파구의
한 도로에서 자신의 6.5톤짜리 화물차를
단속했다는 이유로 공무원을 들이받아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입니다.

재판부는 "A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손해 배상금을 공탁한 점을 고려해
양형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조민희
서구 / 사하구 / 사상구 / 북구 / 강서구 / 공항

"신뢰와 예의를 지키는 기자."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