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양산 매곡마을, '제2 봉하마을' 될까

◀앵커▶

'양산 매곡마을',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 전까지 머물었고,
퇴임 후에 돌아가겠다고 밝힌 곳입니다.

고령의 어르신들이 살고 있는
한적한 산골 마을인데요.

최근 청와대가 내년 예산안에
사저 경호 예산을 편성하겠다고 밝히면서
대통령의 사저 효과로 매곡마을에
개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김유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양산시 매곡마을 입구.

곳곳에 깔끔한 현대식 주택들이 눈에 띕니다.

카페와 식당이 들어서고,
한켠에선 신축 공사도 한창입니다.

노령의 어르신 300여 명이 농사를 짓고 사는
조용한 마을 끝자락에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습니다.

'대통령의 마을'을 찾는 방문객들이 늘자
새 건물이 들어서는 등 개발이 시작됐습니다.


"대통령 사저가 있으니까 사람들이 많이 찾아오고 구경한다고 많이 오더라고요. 옛날엔 일반 주택들이었는데 다 매입해서 싹 뜯고 새로 지은거죠"

퇴임 이후 문 대통령이
양산 사저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혀온데다
최근 별세한 모친 고 강한옥 여사도
안장돼있어, 대통령의 양산행은
자연스럽게 무게가 실렸습니다.

여기에 양산시가 추진해 온
전원주택단지 조성과,
국도 7호선과 매곡마을을 연결하는
왕복 4차로 준공 등 도로 확장 계획까지 맞물려
개발의 불씨를 당겼습니다.

최근엔 청와대가 내년 사저 경호 예산으로
22억 원을 편성했다는 소식에
토지 매입 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대통령 퇴임 후에 매곡에 정착한다고 하니까 (문의가) 더 많네요. 땅값도 많이 올랐고. (평당) 한 100만원 이랬는데 요새는 200만원이라고해도 매물이 없어요"

◀stand-up▶
"노무현 전 대통령 퇴임 후
김해 봉하마을이 유명 관광지가 됐듯이
조용한 산골인 이 매곡마을도 지역 명소로
거듭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MBC뉴스 김유나입니다."

김유나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