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준오
정치 2진 / 해양수산 / 부산세관 / 유통

"안녕하세요. 부산MBC 박준오입니다"
뉴스데스크사회

부산도 한파특보... 얼어붙은 부산 도심

◀앵커▶

부산지역에도 한파특보가 발효되면서
하루종일 추운 날씨가 이어졌습니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 기온은 영하권에 머물렀습니다.

박준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 서구 충무동 새벽시장입니다.

차가운 공기가 엄습하면서
상인들 대부분은 두겹 세겹
옷을 껴입었습니다.

날씨가 크게 추워진다는 예보를 듣고
겨울옷과 목도리, 장갑으로 '중무장'했지만
몸은 계속 움츠러 듭니다.

연탄불과 전열기를 동원해
추위를 녹여 보려 하지만
냉기가 쉽게 가시지 않습니다.

[김영미 / 새벽시장 상인]
"새벽에 저희가 나오다 보니까 엄청 추워서 난로도 많이 켜놓고.."

부산 곳곳에 강한 바람마저 불다 보니
체감 온도는 하루종일 영하권을 맴도는 상황.

불과 하루만에 달라진 날씨에
방한 장비를 미처 준비하지 못한 상인들은
추위에 몸을 떨었습니다.

[이외숙 / 새벽시장 상인]
"내일 더 추우니까 연탄불을 넣어야지. 바람막이가 이렇게 있거든요. 바람막이도 하고. 이렇게 있으면 추워요 겨울되면요"

매서운 추위에 공원을 거닐던 시민들도
3분의 1이하로 줄었습니다.

두툼한 점퍼를 얼굴까지 덮어 쓰며
추위를 피해봅니다.

추워진 날씨에 평소 야외에서 운동을 하던 시민들의 발걸음도 크게 줄어 들었습니다.

내일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도 안팎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최정숙 / 남구 대연동]
"내일 더 춥다고 하니까 아무래도 옷을 따뜻하게 입어야 되겠죠. 어르신들도 (내일은) 운동하는 사람들이 줄어들 것 같아요. 추워서.."

어젯밤 발효된 한파경보는
오늘 오전 한파주의보로 대체됐지만
이번 추위는 내일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MBC뉴스 박준오입니다.

◀끝▶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

같은 카테고리 기사

박준오
정치 2진 / 해양수산 / 부산세관 / 유통

"안녕하세요. 부산MBC 박준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