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단독 뉴스

'미라클'의 주역..제5공중기동비행단

◀ 앵커 ▶
아프간 구출작전 '미라클'.

이 특별한 작전의 주역이 바로
김해공항에 주둔하고 있는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입니다.

전술과 공수 임무에 특화돼,
전시 상황에서 민간인 구조임무를 부여받는 '사람 살리는 부대'라 불리는데요.

이번 작전에 투입된 수송기 '슈퍼 허큘리스'의 조종사
윤정한 소령을 MBC가 단독 인터뷰했습니다.

현지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적막감이 감도는 심야의 김해공군기지.

작전요원들이 차례차례 수송기에 올라탑니다.

목적지는 아프간 카불.

김해공항의 비행금지 시간,
커퓨타임인 새벽 1시 이륙했습니다.

[윤정한 소령 / 제251공수비행대대 C-130J 조종사]
"6주의 준비 기간은 5일, 33시간의 정상 전개 소요시간은 16시간으로 단축하여 운영된 긴급작전이었습니다."

가까스로 진입한 카불공항은 심상치 않았습니다.

[윤정한 소령 / 제251공수비행대대 C-130J 조종사]
"카불공항에 인접했을 때 시내 곳곳에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을 보고서, 전시와 다름없는 지역에 들어왔다는 생각을 하고 긴장이 됐습니다."

예상 구출 인원 400명.

하지만 공항에는 10분의 1도 안 되는
26명만이 도착해 있었습니다.

직접 공항 밖으로 나가 나머지 조력자들을 찾아야 했고,
탈레반 감시망을 피해 가까스로 공항으로 데려왔습니다.

수송기 2대가
아프간 카불에서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까지 2번씩 왕복하며
모든 사람을 탈출 시키는 데까지 꼬박 하루 넘는 시간이 걸렸습니다.

[윤정한 소령 / 제251공수비행대대 C-130J 조종사]
"도착부터 긴장을 유지한 채로 새벽 5시부터 공항에서 대기하다 밤 11시에 퇴근하는 일정이 반복되는 것이 가장 힘든 점이었습니다."

이번 임무수행의 중심인 제5공중기동비행단은
2018년 공중기동 정찰사령부에 편입돼
대형 수송기와 공중급유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번 작전에서 수준급의 전술*공수 능력으로
작전 성공을 이끌었단 평가입니다.

[윤정한 소령 / 제251공수비행대대 C-130J 조종사]
"지역 주민분들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조가 성공적인 임무를 위한 큰 도움이 됐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MBC 뉴스 현지호입니다.

◀ 끝 ▶
현지호
북구 / 강서 / 사상 / 사하

"모쪼록 부지런히 듣고 신중히 쓰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