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획/탐사/심층] '암'과의 사투 소방관

[R]⑧ '발암 물질' 소방관서...'대대적 개선'

1급 발암 물질인 디젤 배출 가스에 소방관들이 지속적으로 노출돼 있고 건강에 심각한 위협을 받을 우려가 높다는 소식, 연속 보도해드렸죠.

부산소방본부 차원의 대대적인 대책이 마련됐습니다.

임선응 기잡니다.

◀리포트▶


세계보건기구 지정 1급 발암 물질인, 디젤 배출 가스.

옛 망미 119안전센터 차고지는 이 가스로 인한 문제가 가장 심각한 곳이었습니다.

부산MBC는 그 동안의 취재를 통해 이곳에서 근무한 적 있는, 소방관 5명의 암 발병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부산소방본부는 전문 기관과 함께 해당 소방관서에 대한, 긴급 실태 조사를 벌였고...

인체에 치명적인 총휘발성유기화합물의 수치가 기준치의 3배 이상이란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결국 부산지역 소방관서에 대한 현장 전수조사까지 벌인 소방본부가 대대적인 대책을 내놨습니다.

소방관서 24곳에 발암 물질 배출 설비를 설치하기로 한 겁니다.

특히,디젤 배출 가스로 가득한 차고지와 사무실, 소방 대원 대기실이 한 공간에 있는 신평, 우동, 삼락, 사직 119안전센터는 우선적으로 배출 설비가 갖춰집니다.

예산은 내년부터 2023년까지 25억 4천 만 원이 투입됩니다.

5년 동안,해마다 6천 3백만원에서 최대 7억 9천만 원을 들여 1곳에서 9곳의 소방관서에 발암 물질 배출 설비를 설치합니다.


"5개년 설치 추진 계획을 수립해 소방 공무원 건강 보호에 부족함이 없도록 추진하겠습니다."

상대적으로 환기가 잘 돼, 디젤 배출 가스가 많이 차지 않는 소방관서 18곳은 추후에 발암 물질 배출 설비의 설치를 검토키로 했습니다.

MBC뉴스 임선응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