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울산 뉴스광역 뉴스

영남알프스 '무모한' 억새 복원(울산)

◀앵커▶


가지산을 중심으로 울산과 양산, 밀양까지 해발 천미터 이상의 산맥이 어우러진 영남 알프스, 부산에서도 등산 많이 가시죠.

무엇보다 가을철 '억새'가 장관인데요.

점점 개체수가 줄어들어 지자체가 억새 복원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취재진이 현장을 가보니 새로 심은 억새는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오히려 각종 잡목들만 번성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울산) 최지호기자입니다.

◀리포트▶


영남알프스의 명물인 광활한 억새평원.

지난 2013년부터 2016년 사이 하늘억새길 조성사업을 시행한 울산시가 천고지 능선 주변으로 빼곡하게 억새를 심었습니다.

그로부터 수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 억새평원을 살펴봤습니다.

얼핏 보면 억새가 많아 보이지만 헤쳐보면 억새가 말라 죽어 텅 비어있고 가장자리에는 싸리나무와 철쭉 등의 잡목들이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배성동 / 영남알프스오디세이 저자
이 황막한 땅에 어떻게 억새가 살 수 있겠어요. 온실 속의 억새를 황막한 하늘억새길에 심는다고 살아날 수 있겠어요?

줄어드는 억새평원을 보존하기 위해 울주군은 억새복원사업 예산으로 지난해 2억8천만 원, 올해 1억5천만 원을 책정했습니다.

가을철 은빛 물결을 기대하고 영남알프스를 찾는 전국의 등산객들을 위해 억새평원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서정근 / 울주군 산림보호계장
전국 대표하는 억새평원 특성에 맞고 관광객 유치라든가 경제적 효과를 위해서 억새를 새롭게 심는 사업을 매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억새가 1천미터 고지에서 뿌리 내리고 자랄 확률이 낮기 때문에 복원사업 자체가 무모하다고 경고합니다.

박다현/ 울산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심기는 많이 심었는데 제대로 뿌리를 내리지 못했어요. (신불산) 정상에서 간월재 사이에는 (살아남은 억새가) 20~30% 정도일거 같아요.

해가 갈수록 면적이 줄어드는 영남알프스 억새평원,

변화하는 자연환경에 맞춘 복원계획이 필요해 보입니다.

MBC뉴스 최지호입니다.
최지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