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음주단속도 선별적으로.. S자 주행 단속 실시

◀앵커▶


코로나19로 바뀐 일상,
음주단속 풍경도 그 중 하난데요.

전염병 감염 우려로
일제검문식 단속을 중단한 경찰이

운전자와의 접촉을 최소화한
일명 'S자 주행구간' 음주단속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단속 현장을 류제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해운대 해수욕장 앞 음주단속 현장입니다.

S자형으로 놓인 안전 고깔 사이로
차량들이 천천히 들어옵니다.

좁아진 차로 사이사이
안전경고등, 순찰차 등이 마치 덫을 친 듯
놓여 있습니다.

◀ Stand-up ▶
"50m 남짓 구간에 이런 식으로 안전 고깔을
설치해 놓고 서행을 유도해, 의심차량에 대해서
선별적으로 단속하는 겁니다."

모든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일제검문식 단속이 아닌, 선별적 단속을 위한
일병 '트랩형'음주단속입니다.

S자 주행선앞에서
경찰의 1차 육안검사를 통과하지 못한 차량,

그리고 S자 주행선을 제대로 통과하지 못한
차량 운전자들에 대해서만
음주 측정이 진행됩니다.


"창문 내려보세요. 네, 통과하세요."

단속 시작 30분이 지나,
혈중 알코올농도 0.046%,
면허정지 수준의 차량 한대가 적발됩니다.


"면허증 가지고 계세요?"
-"네, 걸린 거예요?"
"네, 면허증 제시해 주세요."

이 날 밤사이 부산에서 적발된
음주운전자는 모두 4명,

선별단속에 대한 일부 불만도 제기됐지만
경찰은 전염병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라며
운전자들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조한기 / 해운대경찰서 교통과장
"경찰이 이렇게 하는 이유는 지금 음주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렇게 선별적으로 단속하고 있으니까 이해 좀 해달라고 운전자분들께 양해를 (구하고 있습니다.)"

------------투명자막------------------------
코로나19로 일제검문이 멈춘 지난 2달동안
부산에서 발생한 음주운전사고는 70여건,
음주단속 건수만 9백건이 넘을 정도로
음주운전은 여전히 줄지 않고 있습니다.
--------------------------------------------

이런 가운데
경찰은 이같은 S자 주행구간 단속을
시내도로뿐만 아니라
고속도로 요금소, 휴게소 등에서도 실시해 나갈
계획입니다.

MBC 뉴스 류제민입니다.

류제민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