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음주운전 후 도주하다 현행범 체포.. 알고보니 현직 소방관

◀ 앵커 ▶
부산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남성이
경찰의 정지 명령도 무시하고 도주를 하다
결국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알고 보니 현직 소방관이었는데,
도주 과정에서 교통사고를 내고,
붙잡힌 뒤에도 음주 측정을 거부했습니다.

송광모 기잡니다.

◀ 리포트 ▶

부산 해운대구 송정 해수욕장 앞.
한 남성이 비틀거립니다.

술을 마시고, 몸을 제대로 가누지도
못할 정도의 상태.

결국에는
도로에 주차된 자신의 차량에 올라탑니다.

음주운전 장면은 24시간 운영되던
지자체 CCTV에 고스란히 녹화됐습니다.

이를 수상히 여긴 관제센터 직원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해운대구청 CCTV 관제센터 직원]
"약간 몸이 휘청휘청하면서 핸드폰을 보고 있어서, 차에 들어가서도 쉬고 있으면 상관이 없는데 1~2분 지나서 시동을 걸었어요 그분이. 음주 의심차량은 일단 신고를 하라고 해서 112에 신고했거든요."

광안대교 요금소 부근에서 출동한 경찰관과 마주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광안대교를 타고 그대로 달아났습니다.

"술을 마신 채 10km가량 차를 몬 남성은
경찰의 정지 명령도 무시하고 이 주택가로 도주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택시와 접촉사고까지 냈습니다.
경찰이 남구 한 주택에서 달아난 40대 운전자 A씨를 붙잡았는데,

알고 보니 현직 소방관이었습니다.

A씨는 음주측정마저 거부해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
"음주측정 거부죄 자체만 해도 단독적인 도로교통법상의 처벌 항목이거든요. 음주운전이 그 안에 포섭이 되어 있다고 봐야하거든요."

A씨는 소방본부 자체조사에서 "지인과 술을 마시고 대리운전이 잡히지 않아
직접 차를 몰았다"고 밝혔고,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A씨를 직위해제했으며,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중징계 처벌할 예정입니다.
MBC 뉴스 송광모입니다.

◀ 끝 ▶
송광모
해운대 / 남구 / 수영 / 기장

"부산MBC 송광모 기자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