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그 넓은 백사장에 단속원 2명.."반발 거세"

◀ 앵 커 ▶

어제부터 부산의 해수욕장에는
역대 최고 수준의 방역 수칙이 내려졌습니다.

밤 시간 해수욕장 안에서
술 마시고, 음식 먹은 것을 금지시키면서
사실상 '아무것도 하지말라' 조치를 내렸는데요

과연 효과가 있었을까요?

조민희 기자가 현장에 나가봤습니다.

◀ 리포트 ▶

어제 밤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밤 10시 영업제한 시간이 되자
사람들은 백사장으로 몰렸습니다.

맥주를 마시는 사람,
음식물을 들고 걸어다니는 사람.

결국 단속요원이 나섭니다.

◀ S Y N ▶
"지금 행정명령 때문에 지금 해수욕장 내에서는 야간에 취식이
금지됐거든요. 숙소 가셔서 드시고..."

"야간 취식이 금지돼있습니다. (아, 진짜요?)
여기 현수막에 있는데."

맥주캔을 들고
백사장에 들어서던 사람은 돌아가고
혼술하던 사람도 자리를 뜹니다.

하지만 예상했던 대로
반발은 심했습니다.

술안주를 쥐고 나란히 앉아있던 두 사람.
단속원이 다가가자 대뜸 화부터 냅니다.

◀ S Y N ▶인근 주민
"몰랐어. (술 마시는 게)뭐가 피해주는데?
누가 그런 법을 정했는데? 이정도는 뭐, 야외니까"

차라리 해수욕장을 폐쇄하라며
단속반에게 항의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 S Y N ▶인근 주민
"코로나 심해지고 이러면은 해수욕장 폐장시키라고, 왜 놀러온 사람들한테 억압을 하고. 단속권한 있다고 너희가?"

문제는 단속 의지입니다.

역대 최고 수준의 방역지침을 발표해 놓고
어젯밤 해운대에 투입한 단속요원은 단 2명.

1.2KM에 달하는 해운대 해수욕장을
단속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앞으로 단속인원을 18명까지 늘려
6명, 3개조로 운영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드넓은 해운대를 모두 계도하기는 불가능합니다.

◀ S Y N ▶ 해운대구청 관계자
"인력이 좀 부족하죠. 인력이 더 많이 있으면 좋죠. 근데 지금 그렇게 무한정 할 수도 없는 게 예산 문제도 있고..."

송정해수욕장에 배치될 6명을 포함하면
전체 계도 요원은 24명.

이중 과태료 부과 권한을 가진 공무원은
단 6명으로 사실상 단속에
강제력을 기대할 수 없습니다.

결국 힘없는 단속요원 몇 명이
현장의 반발과 갈등을 모두 감당해야 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MBC 뉴스 조민희입니다.

◀ E N D ▶
조민희
중구 / 동구 / 서구 / 영도 / 해경

"신뢰와 예의를 지키는 기자."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