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산책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문화산책

◀앵커▶


코로나 19로 한동안
문을 닫았던 지역 미술계가
최근 전시활동을 재개하고 있습니다.

특히 코로나 사태를 반영한
작가들의 신작들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보도에 정세민기자입니다

◀리포트▶


'토끼와 소녀'를 테마로

회화에서 조각과 애니메이션으로
점차 영역을 넓혀가는
지역출신 김한나 작가가

코로나 19사태를 반영한 신작과 함께
팬들을 찾아왔습니다

자신의 분신이 소녀 한나와
친구인 토끼를 통해
일상속의 여러 현상을 반영한 작가는
-------------------------------------------
이번 전시에서는
코로나로 인해 지친 시민들의 삶을
위로하고 있습니다
-------------------------------------------
특히 높이 2m가 넘는 대작에서는
위로 받고 있다는 제목에 어울리는
여러 장면들을 녹여 내고 있습니다

--------------------------------------------
캔버스 뿌려진 먹의 흔적 !

그런데 자세히 보면
그 안에는 세계 각국의 도시의 모습이
숨어 있습니다

코로나 19로 해외여행이 단절되자
작가는 자신이 가본
세계 각국 도시의 아름다운 모습을
마치 사진처럼 세밀하게 묘사했습니다

마치 기억속에서
추억의 한 장면을 떠올리듯
먹선 속에 살짝살짝 드러나는 풍경들이
단절 속에서 바라보는
여행의 감독과 설레임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박세란 실장
아트소향
" "





--------------------------------------------
이번 전시에는 이밖에
어린 시절 경험한
동화적 상상력을 주제로 한
한진수 작가의 키네틱 작품들이

보는 이로 하여금
기계적인 움직임이 만들어내는
생명체의 신비감을 느끼게 하고 있습니다

-------------------------------------------

무대 위의 주인공을 바라보는
크기와 종류가 다른
갖가지 새들 !

그런데 한결같이 눈이 가려져 있습니다

편견없이 그저 똑같은 입장에서
사물을 보자는 작가의 의견이
담겨져 있습니다

--------------------------------------------


구경환 (미술가)
" "



-------------------------------------------
화려한 색체와
다양한 주인공인 펼쳐내는
복잡한 이야기

초현실적인 이미지를 통해
대화하는 구경환 작가가
'이름 없는 하루'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를 열었습니다

환경오염속에 고통받는
북금곰이
새롭고 깨끗한 세상을 찾는
모습 !

비구름속을 지나면서도
장차 다가올 무지개를 꿈꾸는
현대인의 모습등

작가는 탄탄한 묘사를 무기로
캔버스 위의 이야기 그리기 작업을
끊임없이 이어가고 있습니다

MBC뉴스 정세민입니다
정세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