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부마민주항쟁 40주년..'국가기념일' 한 목소리

◀앵커▶
유신 독재를 무너뜨린 부마민주항쟁이 올해로 40주년을 맞았는데...

국가기념일 지정과 함께 이 역사적 사건을 제대로 평가하자는 부산-경남 지역민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송광모 기자입니다. ◀리포트▶
1979년 10월 16일,

부산의 학생과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습니다.

20년 가까운 장기 독제에 가장 먼저 저항한 것입니다.

군홧발은 시민들을 짓밟았지만 굴복하지 않았고, 결국 유신체제는 종말을 맞게 됩니다.

박홍기 / 부마민주항쟁 당시 경남대 학생 "박정희 대통령 유신정권 하에서 항시 저희들도 불만을 가지고 있었고, 모든 사람들 말 할 수 있는 자유를 못하게 만든 그런 시기였기 때문에.."

강산은 네 번이나 바뀌었지만..

다른 민주화운동과 달리 그 역사적 가칠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는 여론이 형성되면서,

부마항쟁 시작일인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정하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오거돈 / 부산시장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 통일의 원동력이 되도록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

부산과 경남,수도권 시민 60만명 역시 운동에 동참했습니다.

(S/U) "국가기념일은 법 제정이 아닌 국무회의 의결만으로도 지정할 수 있습니다.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맞은 올해, 항쟁 참가자들의 명예회복이 제대로 이뤄질 지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부실한 진상조사와 최근 드러난 전두환씨의 진압 개입 역시,재조사가 필요하단 주장도 나왔습니다.

송기인 /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과 희생자의 명예회복이 제대로 이뤄질 때까지 부마민주항쟁의 정신과 가치가 제대로 정립될 때까지..."

5*18 민주화 운동과 6월 항쟁의 토대가 된 부마민주항쟁.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그 가치가 제대로 평가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MBC뉴스 송광모입니다
송광모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