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단독 뉴스

박형준 후보 4년간 미등기 건물.. 이제야 재산신고

◀앵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배우자가 4년 동안 신축 건물을 미등기 상태로 사용해왔다는 MBC 보도와 관련해 박 후보 측이 재산 신고 내역을 수정했습니다.

선관위는 뒤늦게 재산 내역을 수정한 것이 선거법 위반에 해당하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윤파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아내 조모 씨가 부산 기장군 일광면에 보유한 건물입니다.

2017년 준공한 뒤 줄곧 미등기 상태였다는 사실이 MBC 보도로 알려지면서 박 후보 측은 재산 신고 내역을 수정했습니다.

당초 아내 조 씨의 명의로 토지 699제곱미터만 신고했지만 여기에 건물 1동을 추가하고 대지도 765제곱미터로 변경했습니다.

전체 신고가액은 5억 7천만 원이었습니다.

이로써 박 후보와 배우자가 공개한 재산은 48억 2천만 원으로 늘었습니다.

박 후보 측은 입장문을 내고 "행정상 실수로 벌어진 일"이라며 "재산 신고 내역을 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건축사가 제대로 등기를 하지 않은 탓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완공 이후 '사용 승인'까지 받은 자신의 건물을 미등기 상태로 4년 동안 내버려두고도 '몰랐다'는 해명이 명쾌하진 않습니다.

자신의 자산을 사실상 포기하는 행위로 비쳐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건물을 다시 팔 경우 세금을 공제받기 위해서라도 누구나 등기를 반드시 마친다는게 건축업계의 상식입니다.

◀ S Y N ▶ 부동산업계 전문가 (음성변조)
"(땅만 있는 것보다) 건축물이 있을 때 자산적 가치가 큰데 그 자산적 가치에 대한 증명은 등기부가 하는 거예요, 건축물대장이 하는게 아니라. 그렇게 봤을 때 스스로의 자산적 가치를 포기했느냐라는 것에 대한 의문점을 가질수밖에 없는거죠."

박 후보 측은 또 '투기 목적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당 건물을 매각하려고 시도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 미술관 건립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박 후보측은 이 건물이 미술관 관리동에 해당하며 현재 작가가 작업실로 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진상 조사에 나섰습니다.

박 후보가 재산 내역을 뒤늦게 변경한 것이 허위 사실 공표에 해당하는지 검토하겠다는 겁니다.

부산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
"(누락된 재산 내역이) 게시된 점은 확실하니까 여러가지 정황을 종합적으로 봐가지고 게시된 기간, 금액, 고의성 여부 이런걸 판단해 가지고…"

진보당 부산시당도 부산시 선관위를 찾아가 철저히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조사 의뢰서를 접수했습니다.

MBC뉴스 윤파란입니다.

윤파란
부산시청 / 기획보도

"DROP THE BEAT, 비트 주세요."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