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단독 뉴스

엘시티 검사들 공수처가 수사한다

◀앵커▶

조금전 서울에서 전해드린것 처럼

엘시티에 대한 인허가 특혜와
불법 특혜 분양 의혹은 계속 제기돼 왔지만
검찰 수사에서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부실 수사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는데

공수처가 엘시티 수사를 맡았던검사들에 대한
정식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파란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6년,
엘시티 인허가 특혜를 둘러싼
정관계 로비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수사에 착수한 건 부산지검.

하지만 핵심 의혹은 해소되지 않았습니다.

검찰이 구속 기소한 12명 가운데
이영복 회장을 제외한 정관계 인사는
현기환 청와대 전 정무수석과
당시 배덕광 자유한국당 의원 뿐이었습니다.

시민단체가 불법 특혜 분양을 주장하며
43명을 또 고발했지만
대부분 무혐의 처리됐습니다.

이른바 검찰의 '엘시티 봐주기 수사 의혹'.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최근
이 사건을 정식 입건해
수사 개시 결정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올 3월, 부산참여연대 등이
당시 수사 검사와 지휘부를
직권 남용과 직무 유기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한 데 따른 조치입니다.

고발장에는 윤대진 전 부산지검 2차장 등
13명이 명시돼 있습니다.

공수처는 조만간 고발인 조사 등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갈 것으로보입니다.

◀ S Y N ▶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그걸(특혜 분양 의혹을) 제대로못 밝혔다면 외부로부터 어떤 압박이 있었는지, 검찰 조직을 보호하기 위해 그랬던 건지 그런 부분을 철두철미하게 밝혀야 되는 거죠."

한편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의
엘시티에 대한 조사가 막바지에접어들었지만

특혜 분양 의혹은
공소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혐의를 밝혀내지 못 한 것으로 전해져
'용두사미'에 끝날 거란 전망이나오고
있습니다.

MBC 뉴스 윤파란입니다.


◀ E N D ▶
윤파란
부산시청 / 기획보도

"DROP THE BEAT, 비트 주세요."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