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사회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추진위 "부산시, 고소 취하하고 사과하라"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추진위는
어제(13),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의 고소 취하를 요구했습니다.

추진위는 세균실험실 폐쇄 주민투표를 바라는
시민 19만7천여 명의 서명 전달을 위해
시청 로비에서 기다렸지만, 부산시는
퇴거불응을 이유로 고소했다며
규탄했습니다.

또, 공익적 목적을 위한 시민사회의 행동에
부산시가 부당한 조치를 내린 점을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두원
교육 / 문화 / 기획보도

"때로는 따뜻한 기사로, 때로는 냉철한 기사로 인사드리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