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문화/생활/날씨

영화 '푸른 호수' 저스틴 전, 美입양인 문제 겨냥

시민권이 없는 한국계 입양인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푸른 호수'의 저스틴 전 감독이
미국 아동시민권법 문제를 꼬집었습니다.

전 감독은 어제(12) 열린 부산국제영화제 온라인 간담회에서
2000년 이후 미국으로 입양된 사람에게는 법에 따라
시민권이 자동으로 부여되지만, 그 전에 입양된 사람은
언제든 추방 당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지난 11년 간 미 의회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는 인권의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영화 '푸른 호수'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와
칸 영화제에 초청된 작품으로,
전 감독은 추방 위기에 놓인 입양인들을 직접 만나고
시나리오 수정 작업을 거쳐 4년 만에 작품을 완성했습니다.
송광모
해운대 / 남구 / 수영 / 기장

"부산MBC 송광모 기자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