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부울경 시민단체 "가덕 안되면 정책 불복종"

◀앵커▶


국토부가 김해신공항에 계속 집착하자,
부*울*경 지역의 민심이 폭발 직전까지
달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가덕신공항이 무산되면,
투표 참여와 세금 납부를 거부하는
'정책불복종 운동'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민성빈 기잡니다.

◀리포트▶


총리실 검증 결과 발표를 앞두고,
김해신공항의 안전성과 소음, 환경 등
각 부문에서 문제점이 계속 드러나고있습니다.

이때마다 국토부가 땜질식 보완책을 내놓으며,
김해신공항 추진에 집착하자,

부*울*경 시민단체들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선거 때마다 되풀이된
가덕신공항 건설 약속이 결국 무산될 경우,

그동안 지역민들이 겪은 정신적 고통과
물질적 피해에 대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손해배상 청구.."


더 나아가 부*울*경 지역민이
선거에 참여하지 않고, 세금도 내지 않는
'정책불복종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정권 퇴진운동도 불사.."


부*울*경 정치권과 상공계에 이어 시민사회도 김해신공항 반대와 가덕신공항 건설을
강하게 요구하고 나서면서,

총리실이 국토부의 엉터리 주장에 밀려
지역 여론을 무시한 결정을 내릴 경우,
상당한 저항에 부딪칠 것으로 보입니다.

MBC news 민성빈입니다.
민성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