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교육

"수도권 반도체학과 증원, 지방소멸 신호탄"

◀앵커▶
정부의 대학 반도체학과 증원 방침에 대한 반발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지역대학 총장들이 교육부에 항의한데 이어,
교수회연합회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지역인재 유출과 지방소멸을 가속화할 것이란
우려가 나옵니다.

이두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최근, 10년간 15만 명의
반도체 관련 인재 양성을 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반도체 등
첨단분야의 경우, 지역 구분 없이 대학의
학과 신*증설 때 교원확보율만 충족하면
정원 증원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수도권 대학이 얼마든지
반도체학과를 증원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
겁니다.

현재도 취업이 보장된 반도체 계약학과는
수도권 주요대학이 집중적으로 확보한 상황.

가뜩이나 고사위기를 맞고 있는 지역대학의
교수들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 반도체학과 증원 계획의 즉각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안현식 / 부산경남사립대교수회연합회장 ]
"반도체 인력 양성을 빙자한 수도권 대학 증원 정책에 대한
반대는 단회적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더욱 확산될 것입니다.
이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서명운동도 함께 시작될 것입니다."

참가자들은 반도체 산업 인력 부족의
원인 진단부터 틀렸다고 지적합니다.

수도권 대학 입학 정원을 늘리지 않아
생긴 문제가 아니라 처우 개선이나
투자가 이뤄지지 않아서 생긴 문제이고,
중소기업의 인력난이 더 심각하다는 겁니다.

실제로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반도체 인력 부족 규모의 65%는
직원 수가 300명 미만인 중소기업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결국 수도권 반도체학과 증원은
명분도 약한데다 지역대학에 큰 타격을 주게
돼, 지역소멸을 가속화시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조승래 / 국회의원]
"가뜩이나 어려운 지역대학은 완전히 고사가 될 것이라고
보고 있고요. 지역대학이 고사가 되면 지역의 산업 생태계도
조만간 같이 고사되는 그런 상황이 생길 수가 있을 것 같고요."

정부는 "반도체산업 인력 부족은
지역의 차원을 뛰어 넘는 문제"라면서도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라는
국정목표가 무색해지는 것을 의식해서인지,

지역대학에 예산지원을 더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이두원입니다.
◀끝▶
이두원
교육 / 문화 / 기획보도

"때로는 따뜻한 기사로, 때로는 냉철한 기사로 인사드리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