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코로나19 직격탄' 부산지역 임금, 전국 평균과 격차 더 벌어져

코로나19 이후 부산 지역
노동자 임금이 전국 평균보다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연구원이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부산 고용의 질적 변화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부산의 3개월 평균 임금은
2019년 대비 2천원 감소했고
하반기에는 4만7천원이나 줄었습니다.

같은 기간 전국 평균은 상반기 7만 2천원,
하반기에는 2천원이 오히려 증가한 것과
대조적입니다.

임금 격차도 크게 늘어
2019년 하반기 전국보다 20만원 적던
부산의 평균 임금은, 지난해 하반기에는
24만 9천원으로 차이가 벌어졌습니다.

부산연구원은 근로시간 단축과 상대적으로
임금 수준이 낮은 임시직 증가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지난해 부산의 일시 휴직자는 133% 늘었고
상용직 근로 시간이 줄어 초과 급여도
10% 감소했습니다.
윤파란
부산시청 / 기획보도

"DROP THE BEAT, 비트 주세요."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