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생생인터뷰-김인수 부산영상위 운영위원장

◀앵커▶

영화도시 부산을
실질적으로 이끌어가는 조직,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이
최근 취임했습니다.

그동안 국내 유명영화들을
직접 현장에서 제작하기도 했던
김인수 부산영상위원회 신임 운영위원장을
정세민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출범 20주년을 맞았던
부산영상위원회.

그러나 그동안 운영위원장이 공석으로
침체기를 맞기도 했습니다.

새로 선임된
김인수 영상위 운영위원장은
영화의 제작 현장에서부터 투자회사,
그리고 문화산업 관련
공공기관 운영에까지
다양한 경력으로 보유하고 있습니다.


김인수 운영위원장
부산영상위


--------------------------------------------

실미도와 밀양, 왕의 남자 등
우리 영화사에 길이 남을
30여 편이 넘는 대작을 제작해 온 만큼
부산과의 인연도 각별합니다.


김인수 운영위원장
부산영상위
" 원해 영화제 초기부터 왔었고 "

--------------------------------------------

지난해 출범 20주년을 맞은 기관이지만
아직도 생소한 영상위의 기능과 역할에 대해
시민들에게 다시 한번 설명합니다.


김인수 운영위원장
부산영상위
" 필름 커미션 생소 "

--------------------------------------------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시스템으로 일하는 조직으로 변화를 시도한
김인수 신임 운영위원장은
부산영상위의 산업적 측면을 고민하며
벌써부터 야심찬 구상을 기획 중입니다.


김인수 운영위원장
부산영상위
" 산업적으로 "

--------------------------------------------

출범 20주년을 지나며
다가올 20주년을 준비하는 부산영상위가
새 운영위원장과 함께
대외적 위상과 내실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MBC뉴스 정세민입니다.
정세민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