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해양

북항재개발 초고층 논란... 제동 걸리나

◀앵커▶

북항재개발 상업지역에
초고층 생활형 숙박시설이 속속 들어서며
수년째 논란을 키우고 있는데요.

부산항만공사가 매각이 예정된 부지에 대해
초고층 건물이 난립하지 않도록
지구단위계획을 재검토하고 나섰습니다.

박준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항재개발 D3구역에 들어서는
초고층 생활형 숙박시설입니다.

최고 59층 높이의 건물을 짓기 위한
기초 공사가 한창입니다.

지난 2018년, 이 땅이 매각됐을 당시엔
여행과 체험, 쇼핑 등
해양비지니스 특화 시설이
도입되지 않겠냐는 관측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입찰 결과 생활형 숙박시설 비율이 가장높은
한국투자증권 컨소시엄이 낙찰을 받았습니다.
입찰 가격이 가장 높았기 때문인데
부산항만공사는 결국 수익성을 선택했습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해 10월)]
"상업용지 D2, D3 블록과 관련해서 부산항만공사가 공익성, 공공성을 외면하고 수익성만 추구한다는 비판을 안 드릴 수가 없는데요"

올해 국정감사에서도 상업구역 매각의
원칙론이 무너졌다는 지적이
또다시 제기됐습니다.

북항재개발 사업의 잦은 계획 변경이
이 같은 난개발을 불렀다는 주장입니다.

[박덕흠 / 무소속 의원(지난달 13일)]
"사업계획 변경이 무려 10번씩이나 변경이 됩니다. 이런 큰 사업을 어떻게 10번씩 막 바꿔요. 사장이 바뀌면, 장관이 바뀌면 (계속 계획이 바뀐다)"

결국 부산항만공사는
난개발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향후 매각이 예정된 10개 부지,
18만 제곱미터에 대한 지구단위계획을
재점검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1,000% 안팎인 용적율과 높이,
건폐율 등을 축소하고
일부 매각 지침도 강제하는 등
난립하는 초고층 건물에
제동을 걸 방침입니다.

[전찬규 / 부산항만공사 항만재생사업단장]
"남아 있는 미매각 부지에 대해서는 저희들이 용적율, 건물 높이, 건폐율 그것 뿐만 아니라 특별계획구역으로 선정까지 다시 한 번 더 들여다 보고 있는 중입니다"

지구단위계획 변경 용역은
내년 3월쯤 마무리 될 예정.

'묻지마 초고층'으로
사업자만 배 불리고 있는 북항재개발 사업에
큰 변화가 있을지 주목됩니다.

MBC뉴스 박준오입니다.

◀끝▶
박준오
담당 출입처 : 해양수산 / 부산세관

"안녕하세요. 부산MBC 박준오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