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사회

터널 입구 들이받고 승용차 전복.. 1시간 정체

어제(14) 오후 3시 반쯤,
수영구 광안동 수영터널 진입로에서
20대 A씨가 몰던 승용차가 충격흡수대를
들이받은 뒤 전복됐습니다.

이 사고로 차량 엔진룸이 불이 나
소방서 추산 4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고, 1시간 동안 일대 5킬로미터 구간에
교통 정체가 이어졌습니다.

또 어제 오전 8시 40분 쯤
수영구 민락동 한 빌라 앞 도로에서
달리던 승용차가 외벽 화단을 들이받아
1명이 구조되는 등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김유나
부산경찰청 / 교통 / 법조

"부산MBC 김유나 기자입니다. 희망의 뉴스를 전하겠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