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두 달간 4.1% 접종.. 백신 '속도전' 무색

◀앵커▶

부산은 지난 2월 말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1, 2분기 대상자의 28%가 접종을 끝냈습니다.

부산시 전체 대상자로 보면 4% 수준, 100명 중 4명 접종했단 건데요.

혈전 논란으로 불안감이 커지면서 2분기 백신접종 동의율도 더 낮아졌습니다.

김유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은 지난 2월 26일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1, 2분기 백신접종 대상자의 28.6%인 10만4천 562명이 접종을 마쳤습니다.

부산시 전체 대상자 240만명의 4.1% 수준.

두 달간 접종이 이어졌지만 100명 중 4명만 맞았습니다.

현재까지 백신 공급량은 16만 3천여명분. 2차 접종분까지 고려해도 수급엔 크게 문제가 없습니다.

문제는 낮아진 예방 접종 동의율입니다.

부산 전체 동의율은 1분기 92%에서 2분기 77%로 줄어들었습니다.

특히 90%를 넘었던 요양병원의 1분기 65세 미만 동의율이 2분기 65세 이상에선 64.6%로 뚝 떨어졌습니다.


"(2분기에) 약 65세 이상 동의자들이 많다보니까 기저질환이라든지 또 연령대 높은 부분들이 있어서 1분기보다 동의율이 약간 떨어지는 상황입니다"

일선에선 부작용 논란이 가라앉지 않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을 미루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나는 75세 이상인데 노인시설 이용자라 접종대상자가 됐는데 화이자로 맞겠다고 하셔서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을) 취소한 경우도 몇 분 있으세요"

그렇다고 화이자 접종 속도가 빠른 것도 아닙니다.

부산의 화이자 접종률은 전국 평균 13.8%보다 낮은 9.4%입니다.


"예방접종센터가 4월 말에 전부 개소하게 되면 화이자 백신도 접종 속도가 올라갈 것으로 (생각합니다)"

지금의 접종 속도라면 올해 11월 집단면역 형성은 현실적으로 힘들거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MBC뉴스 김유나입니다.

김유나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