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경남 뉴스광역 뉴스

체류형 관광기반 갖춰가는 케이블카

◀ 앵커 ▶
경남 사천의 해상 케이블카가 요즘
코로나19 여파로 탑승객이 줄어
고민이 크다고 합니다.

그런데, 케이블카 주변에
대형 아쿠아리움과 자연 휴양림이
문을 열어, 관광단지로 변모하면서
관광객 유입효과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합니다.

이종승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40년 이상 된 편백나무 수만 그루가
피톤치드를 내 뿜으며
20여ha의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달랠
여러 갈래의 숲 길과
캠핑족을 위한 나무 데크가 설치돼 있습니다.

어린이 놀이터 등 각종 편의시설은 물론
2인실에서 10인실까지
다양한 크기의 숙소도 마련돼 있습니다.

이 휴양림은 사천 각산의 케이블카
정상과 연결돼 있어 연계 관광이 가능합니다.

[송도근 사천시장]
"(휴양림 개장은) 스쳐가는 관광에서 머무는 관광으로 바뀌는 계기가 될 것이고 또 아울러 우리 사천시가 남해안 해양 관광 휴양도시의 경쟁력을 더 높이는데.."


지난 달 문을 연 경남 유일의
대형 수족관인 '아라마루 아쿠라리움'

하마를 비롯한 핵심 볼거리를
앞으로 더 들여와야하는 과제를 안고 있지만,

케이블카 중간 기착지인 초양섬에 위치해 있어
케이블카 탑승객들의
관광 경유지로 입소문을 타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터지면서
사천 바다케이블카 탑승객 수는
코로나 이전보다 1/3 수준까지 급감한 상황.

최근 케이블카 주변에
잇따라 문을 연 휴양림과 아쿠아리움이
체류형 관광을 이끌
첨병 역할을 할 지 기대가 큽니다.

[박태정 시설공단이사장]
"코로나19로 인해서 저희 관광사업이 상당히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케이블카를 중심으로 주변 인프라가 하나 하나 생김으로인해서 점차 나아지리라고..."

사천시는 각산 정상에
초대형 이순신 타워 건설을 검토하는 등
케이블카 주변 인프라를 더 확충할 계획입니다.

mbc 뉴스 이종승입니다.

◀ 끝 ▶
편집부차장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