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고리2호기 수명연장 주민 공청회 '파행 속 또 강행'

◀앵커▶
40년 가동된 고리2호기의 수명을
10년 더 연장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핵발전소 위험을 끼고
살아야 하는 지역 주민들의
의견과 목소리일 텐데요.

본격적인 주민 공청회 절차가 시작됐지만
파행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윤파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리원전 2호기는
내년 4월 설계 수명을 다합니다.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전 수명을 늘려 10년 더 가동한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한수원이 개최한 첫 주민 공청회는
시작부터 파행으로 치달았습니다.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주민]
"주민 여러분의 의견과 절차를 무시하고
공청회를 강행하는 것을
강력하게 규탄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행사는 결국 30분 만에 무산됐습니다.

이후 공청회는 다음 달 초까지,
부산과 울산에서 모두 5차례 예정돼 있습니다.

하지만 개최 방법과 시기를
한수원이 일방적으로 결정해 절차를 어기고 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환경단체는 전문가 토론에서 주민 추천 인사가
배제됐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질의서를 보냈고
공청회 과정에서 철저히 따지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은주/부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서생면은) 어떻게 앞으로 공청회를 할 지
서생면하고 상의를 하자라고 (한수원이) 협의를 했거든요
부산도 3자 협의체, 전문가도 참여하고 지역 주민
충분히 소통하는 제대로 된 공청회가 될 수 있도록 해야죠."

노후 원전 수명연장에, 핵 폐기물 저장시설까지
추진되고 있지만 팔짱만 끼고 있는
부산시의 대처에 지역 사회의 불만은 극에 달했습니다.

이들은 주민들의 목소리를 담아
대정부 요구안을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김해창 / 더30Km포럼 공동대표]
"왜 수명연장을 해선 안 되는지 왜 임시방편으로
건식저장시설을 만들어선 안 되는지 조목 조목 따지고
엄중하게 시민의 요구와 목소리를 (전달해 나가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부산의 첫 주민 공청회는
내일 오후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립니다.

MBC 뉴스 윤파란입니다.
◀끝▶
윤파란
부산시청 / 기획보도

"DROP THE BEAT, 비트 주세요."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