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고리2호기 '아수라장' 공청회, 부산시는 '뒷짐'

◀앵커▶
지역 사회의 반발에도 고리원전 2호기의
수명연장을 위한 공청회가
속전속결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오늘 열린 부산 지역 마지막 공청회는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시민 목소리를
대변하고 중재해야 할 부산시는
뒷짐만 지고 있습니다.

윤파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에서의 3번째이자 마지막 공청회는
시작전부터 고성과 몸싸움이 오갔습니다.

시민단체들이 단상을 점거했고
공청회장은 난장판이 됐지만,
한국수력원자력은 공청회를 강행했습니다.

진행자 목소리조차 제대로 들리지 않는데
공청회 완료를 선언하고 행사를 끝냅니다.

[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
"고리2호기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를 마치겠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1년 전, 부산의 방사선비상계획구역은
원전 반경 30km로 대폭 확대됐습니다.

원전 사고의 영향권이 그만큼 광범위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부산 전체 인구의 70%가 포함됩니다.

고리2호기의 주민공청회도 이 구역에 사는
부울경 주민 330만명을 대상으로 합니다.-- -

하지만 공청회는 열흘 간 부산과 울산에서
단 5차례, 속전속결로 치러졌습니다.

지난 달 28일, 기장군 주민에게만
출입을 허용하며 그나마 정상적으로 치러졌던
공청회에도 부실, 졸속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기장군 주민]
"다른 사람들도 마이크 좀 주세요.
원자력 안전성 평가에 대해 얘기를 해야 되는데 왜 돈을 가지고 얘기합니까?"

소극적인 부산시의 대응도
연일 도마에 오르고 있습니다.

지난 2020년 제정된 원자력안전 조례는
정부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전달하고
시민검증단을 꾸릴 수 있도록 명시했지만 유명무실했습니다.

지난 달, 시민 사회와 한수원이
참여하는 3자 협의체를 꾸리겠다던
부산시의 약속은 진전이 없습니다.

[부산시 관계자]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방식이라든지 협의체 소통 협의체 이런 부분에 대해서 구성을 하자 라고 (한국수력원자력 측에) 공문도 보내고 찾아가서 이야기도 하고 있는데..."

조례도 무시한 채, 갈등을 방치하고 있는
부산시가 적극 중재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MBC 뉴스 윤파란입니다.
◀끝▶
윤파란
부산시청 / 기획보도

"DROP THE BEAT, 비트 주세요."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