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코로나19(Covid-19)사회

"미접종자도 장보기 가능"... '방역패스' 해제

◀ 앵 커 ▶

첫 순서는 코로나19 관련 소식입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6개 업종에 대한 방역패스가
내일부터 전국적으로 해제됩니다.

방역패스 효력 정지에 포함되지 않는
식당과 카페 업주들은 큰 실망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류제민 기잡니다.

◀ 리포트 ▶

손님들이 QR코드를 찍고 입장합니다.

내일(18)부터는 백신을 맞지 않은 경우도
이 쇼핑이 가능합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전국 6개 업종 시설의
방역패스가 전격 해제되기 때문입니다.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마스크 착용을 상시적으로 하기는 어렵고 비말 배출 활동이 높은 위험시설들은 (방역 패스를) 유지하는 가운데 그렇지 않은
시설들을 1차적으로 해제하게 되는 것입니다."

방역패스가 해제되는 시설은
독서실과 미술관, 백화점, 영화관 등
6개 업종입니다. 

방역패스의 실효성 논란이 컸던 만큼
백신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환영 의견이 많았습니다.

[이명순 / 울산시]
"(방역패스가) 불편하고 의미도 별로 없는 것 같고... QR코드가 없어서 계속 전화해야 하고 어려운 부분이 조금 있었어요."

[이나래 / 기장군]
"(방역패스 없이도) 방역을 철저히 하고 개인도 스스로 남한테 피해를 안 줄 정도로 하면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현행 거리두기 조치의 3주간 연장으로
사적 모임 인원은 6명으로 늘어나지만,
영업시간 제한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방역패스 해제 효과를 보지 못하는 업종에선
실망하는 분위기가 역력합니다.

[식당 업주]
"형평성에 어긋나는 부분도 있는 것 같고요. 정부에서 신경 써서 그런(방역패스) 대책을 내놓은 것이긴 하지만, 누군가한테는 분명히 조금 불합리한 (대책입니다.)"

부산에선 오후 기준 106명이 추가 확진되는 등
11일 연속 100명대 환자 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감염사례는
32명 추가돼 누적 환자가 200명을 넘어섰습니다.

MBC 뉴스 류제민입니다.

◀ 끝 ▶
류제민
부산시청 2진 / 탐사 / 스포츠 / 복지*인권

"부산MBC 보도국 류제민 기자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