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부동산 조사 특별기구 구성 '한 달째 표류'

◀앵커▶


부산 여야 정치권이 지난달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부동산 조사 특별기구를 구성하겠다면서 합의식까지 해놓고 한 달 지난 지금까지 감감 무소식입니다.

보궐선거용 '정치 이벤트'였냐는 비난이 거셉니다.

이두원 기잡니다.

◀리포트▶


부산시장 선거를 3주 가량 앞둔 지난달 18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시당위원장들은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구성' 합의서에 서명했습니다.

여당과 야당, 부산시가 동수로 조사위원을 구성해 강서구 가덕도와 대저동, 해운대 엘시티 등을 대상으로 선출직 공무원들의 땅 투기 여부를 조사하기로 한 겁니다.


"철저한 조사를 해서 부동산 투기를 밝히고..."

시민들의 관심이 큰 만큼 최대한 속도를 내겠다고도 했습니다.


"기구 구성에 속도를 내야하고..."

하지만, 지금까지 조사는 커녕 기구 구성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여야가 대립하는 가장 큰 이유는 위원 구성입니다.

국민의힘 측은 민주당 추천인사 가운데 정치인이 포함된 점을 집중 거론하며 중립성 훼손 우려를 제기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보궐선거 끝난 뒤 부산시장을 포함한 선출직들의 부동산 조사를 무마하려는 시도"라며 비난하고 있습니다.

특별기구의 조사대상은 전현직 선출직 본인과 배우자, 직계 존비속은 물론 가족이 대표나 최대주주로 있는 법인의 부동산까지 포함됩니다.


"시간을 끌어서 유야무야를 시키려는 것 같다"

지난 1일 위원회 구성을 위해 개최될 예정이던 회의가 파행된 뒤 지금까지 단 한차례도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만남은 없었습니다.

결국 시민을 속인 '정치 이벤트'였다는 비난 여론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두원입니다.
이두원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