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기획&연속보도] 부산시 기금운용 실태

① 10년 간 잠자는 체육진흥기금

◀앵커브리핑▶

부산시가 운용 중인 각종 기금들입니다.

18개 기금을 운용 중인데,
이 중 반드시 설치해야하는 법정 기금이 10개,

나머지는 조례를 근거로,
필요에 따라 설치됐습니다.

지방자치단체 기금관리기본법입니다.

일반회계나 특별회계로 사업을 하는 것이
곤란한 경우에만 기금을 설치할 수 있습니다.

뒤집어 말하면, 일반 예산보다,
기금이 쓰기에 훨씬 자유롭다는 겁니다.

그래서 부산시가 기금을 설치한건데,
지난해 말 기준으로, 부산시엔 2조 원에 달하는
각종 기금이 쌓여있습니다.

이 중 활용이 잘되고 있는 것도 있고,
그렇지 못한 것도 있는데,

오늘은 무려 10년 간 쌓아둔 채
잠자고 있는 체육진흥기금 실태를 보도합니다.

조수완 기잡니다.

◀리포트▶


을숙도 체육공원입니다.

축구장과 야구장, 인라인스케이트장이 있고,
한 쪽에 풋살장도 있습니다.

원래 미니축구장이었는데
이렇게 풋살장으로 바꿨습니다.


"새로 생겼네요. 넓고 좋아요"


풋살장으로 개조하는데 든 비용은,
부산시가 지원했습니다.

◀stand-up▶
2억 5천만 원... 부산시는 사하구청에
이 돈을 지원하면서 체육진흥기금을 썼습니다.
그러데 지난해 여기에 쓴 체육진흥기금이,
2008년 이후 무려 10년 만에
첫 지출이었습니다.

부산시 체육진흥기금 운용계획섭니다.

지난해 말까지 적립금은 483억 6천여만 원.

전국 시도 중 서울시 다음으로 많습니다.

체육진흥기금이 설치된 2001년 이후 18년 간
기금 지출 내역을 확인했습니다.

2008년까지 35억 원, 한해 평균 4억 4천만 원씩
꾸준히 부산지역 체육 활동에 지원되다가,

2009년부터는 갑자기 지출이 뚝 끊어집니다.

겨우 지난해 풋살장 조성 지원에 쓴
2억 5천만 원이 전붑니다.

올해는 다시 지출 계획이 없습니다.

10년 넘도록 휴면 기금으로
돈만 쌓아두고 있는 겁니다.


"500억원을 목표로 돈을 지원하다보니 못해"



하지만 이 500억원 적립 목표는,
그동안 수차례 바뀌었습니다.

2013년까지 달성한다했다가,
나중엔 2018년으로 바뀌더니,
3년전부턴 이마저 사라집니다.

더욱이 적립금 5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도, 2005년 이후 15년 간, 부산시는 단 한푼의
출연금도 적립하지 않았습니다.

이자가 불어나 500억 원이 될때까지
손 안대고 코푸는 식의 기금 운용을 하는사이,
기금을 조성한 목적은 뒷전으로 밀려 났습니다.


"지금 계획을 세워서 기금 사용을 활성화해야"



'부산시 남북교류협력기금'도
70억 원이 적립 돼 있지만, 2007년 설치 이후
해마다 위원회 위원수당만 지출했을 뿐
전혀 활용되지 않고 있으며,

반대로 한 해 30~40억 원씩 지출되는
'대학 및 지역인재육성기금'은,
3년 전 100억 원 넘게 적립 돼 있다,
올해 말엔 1/10로 줄어,
고갈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MBC 뉴스 조수완입니다.
◀리포트▶
조수완

최신 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