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문가 강동완 교수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북한 전문가 강동완 교수

◀앵커▶

남북간, 그리고 북미간 대화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북한이
금강산 문제와 미사일 발사체 등으로
계속 긴장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는데요.

남북 관계를 어떻게 풀어나갈 수 있을지
북한 전문가 강동완 교수에게
해법을 들어봤습니다.

현지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에서 찾기 힘든 북한 전문가 강동완 교수.

탈북민 지원단체 부산하나센터를 이끌며
북한을 연구하고 있는 그는,
현재 남북 관계를 파국 직전의
'심각한 수준'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강동완 교수
"북한 입장에서는 '대북 제재를 해제해달라'는 강력한 메시지 보낸 상황이고요. 미국과의 관계에서 한국이 중재자 역할 하길 바라고 있지만 사실 그런 부분들이 잘 이뤄지지 않으면서, 남북관계는 파국 직전의 상황이라고도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한이 조의문을 전달하면서
관계 개선의 기대감이 커졌지만,

다음날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올리며
다시 한번 확인된 남북 경색 국면..

강 교수는 '북한의 의도가 담긴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강동완 교수
"남북관계의 급진전이나 정상회담 등 개선보다는, 북한은 지금 미국과의 담판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조문은 조문대로 하되 '자신들은 아직까진 남북관계를 개선할 의지는 없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게 아닌가 합니다."

상황 타개를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로는
'금강산 관광'이 꼽혔습니다.

강동완 교수
"결국 금강산 관광 문제죠. 얼마 전 (북한이) "남측 시설을 철거하라"고 지시했고요. 또 우리 정부가 북한에게 대화를 요청했는데도 불구하고, 단 하루 만에 바로 연락이 오지 않았습니까? "만날 필요 없고 서면으로 대체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결국 지금은 '금강산 관광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느냐'가 남북관계를 보는 바로미터(잣대)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리적으로 북한에서 멀리 떨어진 부산.

강 교수는 부산이 통일 한국의 '수도'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강 교수
"시베리아 횡단철도와 연결될 수 있는 곳이 바로 부산역이기 때문에, 다양한 자원을 활용하면 '통일의 수도'라는 의미로 활용할 수 있을 것 같고요."

부산만이 가진 콘텐츠로 남북관계를
새롭게 바라봐야 한다는 게 그의 계획.

강 교수
"부산은 전쟁 이후에 남겨진 유적이 굉장이 많습니다. 감천문화마을, 세계 유일의 유엔 공식 묘지인 유엔기념공원, 국제시장, 임시수도기념관 등.. 이런 자원들은 우리가 반드시 기억하고 활용해야 할 지역의 문화유산 콘텐츠라는 것이죠. 이런 자원들을 연결해서 새로운 통일 교육, 새로운 통일과 평화교육 등을 (개발해야 합니다.)"

강 교수는, 앞으로 탈북민과 함께
남과 북이 함께 잘 살수 있는 길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MBC news 현지호입니다.

현지호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