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성범죄 대책강화, 이번에는?

◀앵커▶


오거돈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이 터진 지
한 달 만에 부산시가 대책을 내놨습니다.

부산시는 강도 높은 성희롱*성폭력 예방책이라
자평했지만, 이게 얼마나 지속될 지,
또 잘~ 시행되느냐가 관건입니다.

이전에도 직장 내 성범죄 예방책은 있었습니다.

민성빈 기잡니다.

◀리포트▶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이 터지자,
부산시가 성희롱*성폭력 근절의
계기로 삼겠다며 특별대책을 내놨습니다.

시장 직속 감사위원회에
전담기구인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단'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투명키----
성희롱 징계기준도 최소 감봉 이상,
성폭력은 강등 이상으로 강화하고,

상급자의 성과 연봉을 하향 조정하는
연대책임을 묻기로 했습니다.
------


"최고 수준 징계.."

성교육 강화와 성인지 감수성 진단도
해마다 실시하는 등
양성평등 조직문화를 정착시킨다는 계획입니다.

또 산하 기관장 임용과 경영평가 때도
성인지 감수성 요건을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성차별 근절.."

하지만 오 전 시장 사퇴 직후에도
산하 기관에서 성희롱 의혹이 불거지는 등
아무리 대책을 내놔도 직장 내 성범죄는
반복되고 있습니다.

지속 가능한 강력한 시행 의지가 관건인데,
특히 이번처럼 기관 최고위직 성범죄에 대한
별도 대책도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MBC news 민성빈입니다.
민성빈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