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경남 뉴스광역 뉴스

사라져 버린 재첩.."피해 배상해야"

◀앵커▶
국내 재첩의 70%가 잡히는 섬진강에서
올해는 재첩이 자취를 감췄습니다.

어민들은 작년 여름 폭우가 내리자,
상류댐에서 과도하게 물을 방류해
서식지가 파괴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합니다.

이종승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섬진강 하류,
어민들이 전통 어구인 '거랭이'로
강 바닥을 긁어 올립니다.

재첩은 거의 보이지 않고
그나마 절반 이상은 돌멩입니다.

올해 4월부터 6월까지 재첩 생산량은 62톤,
작년 같은 기간 397톤의
15% 수준에 불과합니다.

[박용주 재첩 어민](짧게)
"재첩이 아예 나오지 않습니다. 성패는 거의 없고요."

어민들은 작년 8월 폭우로
섬진강 상류댐에서 물을 과도하게 방류해
거센 물살을 타고 온 토사가
서식지를 파괴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합니다.

실제로 섬진강 곳곳에는 토사가 쌓여
재첩이 살 수 없는 모래섬이 생겼습니다.

[강진호 손틀방류법인 대표]
"많은 물이 한꺼번에 쏟아지면서 퇴적층이 형성되다보니까 재첩이 그 자리에서 올라오지도 못하고 그냥 죽어버리는 겁니다. 죽어 버려.."

하지만 정부의 공식 피해 조사 대상에서
재첩이 제외되자,
하동군은 정부의 환경분쟁조정위원회에
어업권 피해 신청을 하기로 했습니다.

[정종욱 하동군 내수면개발계장]
"(상류댐에서 많은 물을) 하류지역으로 내려보내면서 재첩이 폐기물과 토사 퇴적으로 인해서 매몰되고 서식지가 없어졌기때문에 반드시 배상이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재첩 서식지 복원이 막막한 가운데
어민들은 심각한 생계난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종승입니다.
◀끝▶

이종승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