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불 난 물류창고 옆.. 620만L '항공유 저장소'

◀앵커▶


지난 주말 강서구 서부산유통단지 내
창고에서 큰 불이 났습니다.

샌드위치 패널로 지어진 창고가 타면서
시커먼 연기가 하늘을 뒤덮었는데요.

바로 건너편에는 김해공항
항공유 저장소가 있어
자칫 큰 피해를 입을 뻔했습니다.

송광모 기잡니다.

◀리포트▶


마치 폭발이 일어난 듯,
검은 연기가 하늘을 뒤덮습니다.

샌드위치 패널 속 스티로폼은 불길에 휩싸여
마치 비오듯 지상으로 쏟아져 내립니다.

서부산 유통단지에서 불이난 시각은
지난 27일 오후 4시 15분쯤.

(S/U) "화재가 난 창고에서
불과 30여 미터 떨어진 곳에는
다름 아닌 김해공항 항공기 계류장이
있었습니다."

담 너머 계류장에는 항공기들과 함께,

620만 리터에 가까운 항공유가 지하에
저장되어 있었습니다.

자칫 불길이 공항 안으로
번질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


배한진 / 강서소방서 화재조사 주임
"최초 신고 됐을 때 유류에 대한 주의 사항이 상황실로부터 전파가 됐었습니다. 그래서 절반 이상이 8개 분대 이상이 (공항 인접한) 건물 후면부에서(진화작업을 벌였습니다)."

공항 소방대는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항공유 저장소와 주유기에 살수 작업을 펼쳤고,
항공사도 주기장을 변경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유통단지 특성상 불이 나면
검은 연기 탓에 항공기 이착륙에도
지장을 줄 수 있습니다.


김재원 / 신라대학교 항공학과
"(불이 난 공장이)신발 물류 쪽인 것 같더라고요. 플라스틱이라든지 화학 제품이다 보니 (화재시) 공항의 안전에 대해서는 다소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투명 C.G] --
서부산유통단지에서는
지난달에도 물품 창고에서 불이 나는 등
올해에만 5건의 화재가 발생했고,

해마다 2~3건의 화재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투명 C.G] --

하지만 공항 주변에는
건축물 높이 규제만 있을 뿐,
별도의 화재 예방 대책은 없는 실정입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서부산유통단지 관할)
"저희들이 따로 공항하고 근접하다고 그런 부분(진화시설 설치)을 하는 게 아니고, 시설 용도나 규모에 따라서..."

소방당국은 공항 주변 건물에 대한
스프링클러 설치 기준을 강화하는 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MBC뉴스 송광모입니다.

송광모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