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기획/탐사/심층] 부산시의회 엉터리 정책연구용역사회단독 뉴스

세금으로 '선거 여론조사' 의혹.. 슬그머니 '삭제'

◀앵커▶


부산MBC가 연속보도하고 있는 부산시의회 정책연구용역 부실실태, 까도까도 끝이 없습니다.

오늘은 정책개발하라고 배정한 시민세금으로 총선 앞 여론조사를 한 사례를 고발합니다.

취재가 시작되자 선관위까지 나섰는데 그 사이 시의회는 이 보고서를 홈페이지에서 조용히 삭제했습니다.

송광모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해 3월 30일, 부산시의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정책연구 보고섭니다.

세금 3천 450만원이 투입됐습니다.

'시민들의 부산시 정책 만족도와 선호도 그리고 정치사회 현안에 대한 의견을 파악해 정책 수립에 반영하는게 목적이라고 밝힙니다.

시민들에게 물어봤다는 여론조사 문항입니다.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평가하는 질문부터 지지 정당을 묻기도 합니다.

또 최근 1년 사이 지지 정당이 바뀌었는지 왜 바뀌었는지 구체적으로 묻습니다.

'부산시 정책수립'과 어떤 인과관계인지 알 수 없습니다.

뒤로 갈수록 선거관련 질문들이 노골적으로 이어집니다.

"귀하는 2018년 지방선거 투표에있어서 지지 후보자 결정시 어떤 점을 가장 많이 고려하셨습니까?"

"선거 투표에 있어서 지지정당 후보자를 선택하는데 가장 참고를 많이 하는 것은 다음 중 무엇입니까?"

시민들의 투표성향을 집요하게 물어놓고 이게 부산시 정책수립과 어떤 연관이 있다는건지 전혀 설명하지 않고 있습니다.


안일규 / 부산경남미래정책 사무처장
"선거에 대한 유권자 관여도 평가항목이 부산의 정책 개발과 관련이 있나요? 한 마디로 정당이 직접 해야할 여론조사를 시민세금으로 했다고 판단이 되는데요. 의회 정책연구의 본 취지(가 훼손됐다고 생각합니다.)."

여론조사가 진행된 시점은 2020년 총선 불과 넉달 전이었습니다.

이 연구용역을 발제한 사람은 당시 시의회 의장이던 박인영 의원.

박인영
박인영 부산시의원
"정책수요 조사를 하라고 한건 맞는 것 같고요. 과업지시서는 제가 본 기억은 없고 (여론조사 결과들이 부산시 정책에 어떻게 반영됐나요?) 여론조사 항목을 반영했을리는 없죠, 그러니까 정책의 만족도, 전반적인 방향이 맞느냐, 우리가 한 2년을 해봤는데..."

'정책수립에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힌 연구용역의 목적을 발제자 스스로 부정하고 있습니다.

취재가 시작되자 시의회 홈페이지에 공개돼있던 이 보고서는 슬그머니 사라졌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
"문항 자체에 정당 지지도가 있기 때문에 이게 선거 여론조사이냐 아니냐를 떠나서 선거 임박해서 (홈페이지에) 올라가 있어서..'이건 누가봐도 오해의 소지가 있다'..."

선관위는 이 여론조사가 공직선거법상 반드시 신고해야하는 '선거여론조사'였는지 여부를 확인 중입니다.

MBC뉴스 송광모입니다.
송광모
해운대 / 남구 / 수영 / 기장

"부산MBC 송광모 기자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사건사고, 부정부패, 내부고발,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

▷ 전화 : 051-760-1111

▷ 카카오톡 채널 : 부산MBC제보

▷ 자료/영상 보내기 : mbcje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