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부산 마이스 2조원의 함정

◀앵커▶

국제행사와 전시회 등 이른바 마이스 산업을
부산에 유치해서 거두는 경제적 유발효과가
2조 원이라는 부산시 통계가 있습니다.

2조 원이면 부산시 1년 예산의 1/6에 달하는
엄청난 금액인데요.
과연 부산 시민들은 이같은 경제적 파급효과를 체감하고 있을까요?

부산 마이스 산업 2조원의 함정,
이만흥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017년 부산관광공사가
부산대학교에 용역을 의뢰해 작성한
부산 마이스 경제 파급 효과 연구 보고서입니다

미팅과 인센티브 관광, 컨벤션, 전시를
모두 합해 총 생산 유발효과 1조 9천 844억 원.

마이스로만 부산에서 2조 원의 경제파급효과를 거뒀다는 내용입니다.

세부적으로 국제회의의 경제파급효과를
분석해봤더니, 외국인 참가자의 생산유발효과가
4천 267억 원으로 1위였고,

전시회 역시 외국인 참관객의 생산유발효과가
4천 174억 원으로 1위였습니다.

그렇다면 이처럼 생산유발효과가 가장 크다는
외국인 참가자들은 어디에 돈을 썼을까?

국제회의 외국인 참가자의 경우,
10가지가 넘는 지출 항목들 중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단연 장거리 교통비였습니다.

전시회도 마찬가지.

생산유발효과가 가장 크다는 외국인 관람객의
지출 항목 1위는 장거리 교통비.

10여 가지 항목들 중 절반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합니다.

그렇다면 장거리 교통비 항목은 뭘 말하는걸까?

◀관계자SYN▶
"항공료 포함..."

부산에 도착하기도 전에 지출된 비용인데
부산지역 경제파급효과에 포함을 시킨 겁니다.

호텔 숙박비 역시, 경제 파급효과를 얻는 것은
돈이 입금되는 서울 본사가 대부분.

마이스 관련 지출 항목들 가운데
실제로 부산 경제와 관련이 있는 부분은
식음료비와 오락·유흥비 정도인데
전체 금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미미합니다.

마이스로 인한 고용 유발 효과도
과대포장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행사 기간에만 잠시 일하는 임시직 일자리를
고용 유발 통계에 포함시키기 때문입니다.

◀부산시관계자INT▶
"대충 이정도 될거다 하고..."

통계 수치 상으로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처럼
보이는 마이스 산업.

그러나 제대로 운영하지 않으면 속빈 강정이
될 수 밖에 없는 게 마이스의 본질입니다.

이런 가운데 민선 7기 부산시는
마이스와 관광을 부산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며 조직 개편까지 단행했습니다.

부산시의 새로운 도전이 시행착오가 되지
않기를 시민들은 바라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만흥입니다.
이만흥

최신 뉴스

선택된 뉴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