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느는데 인력운용 역주행 ::::: 기사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아동학대 느는데 인력운용 역주행

◀앵커▶


최근 큰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아동학대가
부산에서도 매년 천 600건 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전담 기관이 격무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 속에
부산시의 주먹구구식 인력운용이
부산시의회 감사 과정에서 드러났습니다.

민성빈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지난 5월, 경남 창녕에서 참혹한 학대를 겪은
9살 여아가 빌라 4층에서 탈출했습니다.

충남 천안에서는
여행용 가방에 갇힌 아이가 질식해 숨지는 등
심각한 아동학대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부산에서도 매년 아동학대가 증가해
지난해에는 천 660건의 아동학대가
확인됐습니다.

가해자 대부분이 부모와 가족들이지만
89%는 원래 가정으로 돌아가게 돼
학대가 반복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발견 즉시 신고 필요.."



부산에서 아동학대 관리업무를 총괄하는
부산시 아동보호종합센터의 전담 인력은 17명,

이마저도 부산시 인사에 따라 담당자가
6개월 단위로 바뀌거나 결원 상태가 지속돼
인력 부족과 업무 차질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힘들다.."





부산시의회 감사 결과, 지난해 다 써도 모자랄
아동보호종합센터 인건비 예산이
5천만 원 넘게 남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의지가 있는 건지.."






특히 아동학대 업무는 오랜 경험이 중요한만큼,
업무의 연속성과 전문 인력 확보가
시급한 것으로 지적됩니다.

MBC news 민성빈입니다.

민성빈

최신 뉴스